방송 촬영장 핫뉴스

'불청' 안구커플의 봄…구본승♥안혜경, 달달한 벚꽃 데이트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4.20 11:38 수정 2021.04.20 15:52 조회 146
기사 인쇄하기
불청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안구커플' 안혜경, 구본승의 벚꽃 데이트 현장이 공개된다.

20일 방송될 SBS (이하 '불청')에선 설악산의 절경과 동해 황금 어장을 품은 강원도 고성으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는 새 친구 픽업조로 공식 '안구커플' 구본승과 안혜경이 선정됐다. 부푼 기대감을 가득 안고 새 친구를 데리러 가던 두 사람은 살랑이는 봄바람과 만개한 벚꽃에 홀린 듯 차에서 내렸고, 새 친구가 기다리는 것도 잊은 채 둘만의 추억 남기기에 빠졌다.

촬영 중임도 잊고 마치 둘만 있는 듯 자연스럽게 벚꽃 데이트를 즐기던 중 구본승은 안혜경을 향해 "예쁘다"를 연발했고, 안혜경 역시 "내 눈엔 오빠가 더 예뻐"라고 화답하며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거기에 두 사람의 스킨십까지 더해지며 커플 인생샷을 남기는 것은 물론, 벚꽃길을 걸으며 둘만의 시간을 보내는 등 실제 커플로 착각할 만큼 다정한 모습을 선보여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한편, 이날 새 친구로는 X세대 대표 아이콘으로 90년대를 주름잡았던 레전드 스타의 등장이 예고됐다.

제작진은 가요계 한 획을 그은 새 친구라고 소개했는데, 청춘들은 제작진이 준 힌트만으로 이미 새 친구의 정체를 알아채고,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에 대한 팬심을 고백하는 청춘들이 대거 등장한 건 물론이고, 한 번도 선보인 적 없는 군무까지 맞춰가며 환영식을 준비했다.

특히, 새 친구와 인연이 있는 구본승은 "그는 천재"라고 극찬하며 오랜만의 만남에 설레했다. 하지만 구본승의 기대와는 달리 마주한 새 친구는 민망해하며 난감한 표정을 내비쳤다. 어색한 분위기를 참다못한 새 친구는 급기야 제작진을 향해 "이거 어떻게 해야 돼요?"라고 물어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알고 보니 새 친구와 구본승은 수십 년 전 프로듀서와 가수로 만난 사이였던 것. 그의 대표곡을 직접 프로듀싱했다고 밝힌 새 친구는 당사자조차 알지 못했던 27년 전 에피소드를 대방출해 구본승은 물론 모든 제작진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안구커플의 달달한 모습과 청춘들을 '덕밍아웃'하게 만든 새 친구의 정체는 20일 밤 10시 15분 방송될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