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아모르파티' 스태프 코로나19 확진…"촬영 중단 후 검사→전원 음성"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4.15 16:03 수정 2021.04.15 16:32 조회 845
기사 인쇄하기
아모르파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아침드라마 '아모르파티' 스태프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제작진은 15일 "'아모르파티' 스태프 중 한 명이 4월 1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앞서 양성 확진을 받은 '타 프로그램'의 스태프와 동선이 겹치며 검사를 진행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알렸다.

이어 "방역당국의 역학 조사 기간은 (무증상자의 경우) 확진일 기준 이틀 전이다. 드라마 녹화는 그 이전인 4월 9일에 진행했으나, 만일을 대비해 사실을 인지한 직후 모든 촬영을 중단했다"며 "또한 선제적으로 모든 스태프와 출연진이 코로나 검사 진행했고, 전원 음성 판정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스태프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으나 방송에는 차질이 없을 전망이다. 제작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출연진 및 스태프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아모르파티'는 최정윤, 안재모, 배슬기, 박형준 등이 출연하고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8시 35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