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8.15 저격 사건 다룬 '꼬꼬무2',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4.09 10:03 수정 2021.04.09 10:33 조회 401
기사 인쇄하기
꼬꼬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2'(이하 '꼬꼬무2')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8일 방송된 '꼬꼬무2'의 '초대받지 않은 손님 : 8.15 저격 사건' 편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시청률 5.7%로 자체 최고 기록을 세우며 시청자에 사랑받는 '웰메이드 스토리텔링' 프로그램의 입지를 굳혔다.

이날 방송에서 다룬 23살의 문세광이 육영수 여사를 저격하고 한 여고생의 목숨을 앗아간 8.15 저격 사건은 다양한 음모론을 만들었다. 이야기를 마친 후 장트리오와 이야기 친구들은 의심하지 않은 한 사람의 신념과 그로 인해 생산된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음모론을 안타까워했다. 장트리오가 음모론이 시작되는 8.15 행사 경호의 의문점을 설명하는 장면에서는 분당 가구시청률이 6.59%까지 치솟았다.

꼬꼬무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 배우 소유진은 "보이지 않는 것이 보이는 것을 움직인다"며 "하나의 생각에만 파고 들어가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이야기를 듣는 동안 몰랐던 이야기에 집중하던 장항준 감독의 이야기 친구 배우 정우는 이어지는 의문과 사건의 변화에 당황스러움과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 모델 겸 배우 주우재는 "이 이야기를 보는 분들은 나와 같이 여러 생각들을 하고 있을 것이다"라고 혼란스러운 감정을 전했다.

'꼬꼬무'는 역사 속 '그날'의 이야기를 자녀세대와 부모세대가 공감하며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콘텐츠라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자 강점이다. 이 날 방송된 '초대받지 않은 손님 : 8.15 저격 사건' 역시 20대·40대 남성과 3040 여성층을 사로잡으면서 '시즌1'에 이어 '시즌2'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꼬꼬무2'는 오는 15일 밤 10시 30분 '악마를 보았다: 정남규 연쇄살인' 편을 방송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