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아모르파티' 첫 악역 배슬기 "이런 악녀 처음…살면서 다시 못 해볼 듯"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4.08 16:37 수정 2021.04.08 16:48 조회 63
기사 인쇄하기
배슬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배슬기가 처음 악역에 도전하는 마음가짐을 전했다.

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새 아침드라마 '아모르파티'(극본 남선혜, 연출 배태섭)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최정윤, 안재모, 박형준, 배슬기와 배태섭 감독이 참석해 새 드라마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배슬기는 '아모르파티'에서 성공에 대한 욕망이 강한 여자 강유나 역을 맡았다. 극 중 강유나는 남편 한재경(안재모)에게 다섯 살 아들을 맡기고 유학을 떠나 5년 후 촉망받는 디자이너로 금의환향 하지만, 더 높은 곳으로 오르기 위해 아들도 버리고 과거 만났던 장준호(박형준)와 다시 불륜을 저지르는 인물이다.

배슬기는 강유나 캐릭터에 대해 "그동안 나왔던 악역들의 집합체 같다"며 "정말 이렇게 악한 여자도 있구나 싶다. 자식을 버리고 가족을 내버리는 독한 캐릭터다. 이런 악역은 제가 살면서 다시 못해보겠다 싶어 출연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처음 악역에 도전하는 배슬기는 강유나의 표정연기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감독님이 유나란 캐릭터는 무조건 악만 있다기보단, 속으로 꿍꿍이도 많고 자기 성공을 위해 머리를 쓰는 캐릭터다 보니 다양하고 세밀한 표정 변화를 요청했다"며 "연기할 때 감정 변화라는 게, 내려오기도 올라가기도 하는 시간이 필요한데, 유나는 웃다가도 바로 정색한다. 표정 변화가 많은 캐릭터이다 보니, 그걸 연구하고 집에서 연습하느라 많이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아모르파티'는 가족이 전부인 여자와 성공이 전부인 여자, 인생 2막 레이스에 뛰어든 극과 극 두 여자의 치열한 한판 승부와 절망의 순간, 다시 일어서는 사람들의 인생 리셋을 그리는 힐링 드라마다. , '사랑이 오네요', '열애' 등을 연출한 배태섭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남선혜 작가가 집필을 맡는다.

'아모르파티'는 '불새 2020' 후속으로 오는 12일 오전 8시 35분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