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마마무X오마이걸, 한솥밥 식구됐다…RBW, WM엔터 인수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4.07 17:04 수정 2021.04.07 19:08 조회 160
기사 인쇄하기
마마무 오마이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걸그룹 마마무와 오마이걸이 한솥밥 식구가 됐다.

마마무의 소속사 RBW는 7일 "그룹 오마이걸, B1A4, 온앤오프의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이하 WM엔터)를 인수(M&A)한다"고 밝혔다.

RBW는 최근 WM엔터 최대주주와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하고 지난달 31일 거래를 완료했다. RBW는 신주 및 구주를 포함하여 WM엔터의 지분 70%이상을 확보, 자회사로 편입했다. 이번 인수 후에도 WM엔터는 독자적인 레이블로 기존 경영체제는 그대로 유지된다.

RBW는 WM엔터와 긴밀한 협업을 진행, 시너지 창출에 주력하겠다는 계획이다. RBW와 WM엔터가 각자 가진 아티스트 기획, 콘텐츠 제작 역량이 결합한다면 매출 다각화와 성공적인 신사업 추진을 이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IP를 바탕으로 한 새로운 전략사업 런칭 및 글로벌 시장 진출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RBW는 2010년 창업된 회사로, 히트메이커 김도훈 작곡가가 대표 프로듀서를, 총괄 경영에 뮤직비즈니스 전문가 김진우가 대표이사를 맡아 운영하고 있다.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사업 외에도 콘텐츠 제작, 브랜드 마케팅 대행 등 콘텐츠 기반의 다양한 사업을 진행 중이며, 특히 독창적 노하우가 담긴 제작 시스템 'RBW 아티스트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구축했다. 주요 아티스트로는 마마무, 원어스, 원위, 퍼플키스 등이 있다.

WM엔터는 2008년 문을 열고 2012년 법인화 한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가수 출신 김정수 대표이사(예명: 이원민)가 설립자이다. 제작 총괄의 김진미 이사와 경영 책임을 맡은 조지현 본부장이 핵심인물로 매니지먼트, 음반 기획·제작, 콘서트 기획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주요 아티스트로는 오마이걸을 비롯해 B1A4, 온앤오프, 아이즈원 이채연 등이 있다.

이번 M&A를 지휘해온 RBW 김진우 대표는 "WM엔터는 아티스트 발굴·육성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외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했던 기업이며 상호 각각의 축적된 노하우가 다른 만큼 새로운 시너지를 발휘하게 될 것"이라 전했다. 이어 "콘텐츠IP 기반의 전략사업들을 개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 'K-콘텐츠' 문화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계획을 밝혔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