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펜트하우스 히든룸' 이지아, "1인 2역 너무 어려웠다…또 하고 싶지는 않아"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4.03 23:00 조회 726
기사 인쇄하기
펜트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지아가 1인 2역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3일에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 2 -히든 룸 : 끝나지 않은 이야기'(이하 '펜트하우스 히든 룸')에서는 이지아가 자신의 명장면을 꼽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지아가 시즌2 마지막 촬영을 마치고 합류했다. 그의 등장에 신동엽은 "심수련이야? 나애교야?
라며 정체를 의심했다.

이지아는 "마지막을 찍고 왔다. 마음이 급해서 엄청 뛰어왔다"라고 했다. 이어 이지아는 "오늘 상의는 심수련, 하의는 나애교 스타일로 나름 의도를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그런데 난 지금 앞에 고기밖에 안 보인다"라며 로건 리 옆에 놓인 한우에 눈독을 들였다. 이에 신동엽은 "난 로건 리를 보는 줄 알고 눈빛이 애틋하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던 거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리고 이지아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 "1인 2역을 처음 해보는데 너무 어려웠다"라며 "상대 연기자의 연기와 감정 없이 내가 모든 것을 다 계산을 해서 연기를 해야 하니 너무 어려웠다"라고 나애교와 심수련을 오가는 1인 2역 연기를 꼽았다. 이에 엄기준은 또다시 1인 2역을 할 생각이 있는지 물었고, 이지아는 "아니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