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정글의 법칙' 강은미, 낙지 손질→화로대 재료 발견…'생존의 달인' 인증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4.03 21:38 조회 68
기사 인쇄하기
정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강은미가 생존의 달인으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3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라이머가 잡아 온 낙지로 첫 끼니를 준비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은미는 라이머가 잡아 온 낙지를 야무지게 잡고 순식간에 머리통을 뒤집어 씻었다. 이를 본 박 군은 그런 것도 할 줄 아냐며 깜짝 놀랐다.

강은미는 "통영 집 바로 앞이 바다다. 거기서 볼락도 잡고 그랬다. 숨구멍 같은 거 파보면 다 나온다"라며 낙지 손질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했다.

그는 능수능란하게 낙지의 빨판에 들어간 펄도 꼼꼼하게 씻어내며 손질을 깔끔하게 마쳤다. 이후에는 홍합과 굴의 해감도 깔끔하게 해 감탄을 자아냈다.

강은미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김병만은 낙지를 익힐 도구로 주전자를 찾아냈고, 이를 거치할 수 있는 주전자 걸이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에 강은미는 어딘가로 가더니 "이걸로 걸면 되는 거 아냐?"라며 빨래 걸이로 추정되는 Y자형 기둥 발견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김병만은 강은미가 발견한 Y형 기둥을 이용해 금세 Y형 화로대를 완성시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