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이영진 "반려견 암, 내 탓 같아"…'뷰티앤더비스트' 촬영장 눈물바다 만든 사연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3.28 11:52 조회 4,338
기사 인쇄하기
뷰티앤더비스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모델 겸 배우 이영진과 11년째 동거 중인 반려견 크림이의 특별한 일상이 공개된다.

28일 방송될 SBS '뷰티 앤 더 비스트'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반려 동물과 스타들의 일상이 소개된다.

이영진이 키우는 크림이는 한때 골육종 암이라는 큰 병마와 싸우며 생사를 넘나드는 고통을 겪었으나 이영진이 지극정성으로 돌보며 함께 고비를 넘긴 바 있다. 이 때문에 크림이에 대한 이영진의 사랑은 더욱 남다를 수밖에 없었다.

촬영 당일 이영진은 크림이의 정기검진 차 다녀온 병원에서도 내내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영진은 "11년이라는 세월을 함께하며 크림이에 대해 다 안다고 생각했는데, 정작 아픈 걸 몰랐다"며 자책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영진의 현실 친구 배우 이엘의 등장 또한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반려동물을 키운다는 공통점 때문에 급격히 친해졌다는 두 사람은 '톰과 제리'를 연상케하는 현실 친구 케미를 선보였다. 이엘은 '뷰티 앤 더 비스트'에서 유기묘 3마리를 입양해 키우는 등 평소 반려동물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히며, 데뷔 이래 처음으로 반려묘 3남매와 함께 하는 일상도 공개했다.

평소 시크하고 차가운 분위기의 이영진은 이엘 집을 방문, 애교 섞인 말투와 행동으로 고양이들에게 다가가 장난감 뇌물을 바치고 고양이들의 사랑을 받기 위해 특급 애교를 부리는 등 어디로 튈지 모르는 뜻밖의 '멍뭉미'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엘은 "영진 언니는 크림이보다 더 강아지 같은 사람"이라며 이영진을 강아지에 비유해 출연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엘과 반려 생활 공감 토크를 이어가던 이영진은 여전히 크림이의 속마음을 전부 모르겠다며 고민을 털어놓았고, 이내 '반려동물의 속마음을 알 수 있는 곳(?)'을 직접 찾아 나서 출연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반려견 크림이를 향한 이영진의 진심과 반려묘 3남매와 함께하는 배우 이엘의 특별한 일상은 28일 밤 11시 5분 방송될 '뷰티 앤 더 비스트'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