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뒷머리 자르겠다"…이광수, '런닝맨' 녹화 중 실제 뒷머리 잘랐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3.28 10:52 조회 723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이광수가 뒷머리를 잘랐다.

28일 방송될 SBS 에서는 '뒷머리의 아이콘' 이광수의 뒷머리 커트식이 공개된다.

앞서 진행된 녹화는 연예 기획사 대표들이 연예인을 스카우트하기 위한 '별들의 계약 전쟁' 레이스로 꾸며졌다. 각 기획사의 대표가 된 지석진X하하X이광수X전소민은 경력을 앞세운 섭외 작전, 사심 가득한 구애 등 자신만의 스타일로 연예인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 중 이광수는 연예인을 섭외하기 위해 본인의 미션비로 바닥에 현금길을 만들어 유인하는 것뿐만 아니라, 계약을 위해 '멤버들이 원하는 무엇이든 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며 멤버들을 설득했다.

이에 한 멤버가 그동안 멤버들이 한 회도 빠짐없이 지적했던 이광수의 '뒷머리'를 저격했고, 이광수에게 "뒷머리를 자르면 계약하겠다"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놓았다. 하지만 이광수는 "뒷머리를 자르느니 전신 왁싱을 하겠다"라고 말할 정도로 뒷머리에 대한 강한 애착을 보였다.

하지만 또 다른 기획사 대표 하하가 "실제로 콧수염을 밀겠다"며 어필하자, 다급해진 이광수는 "뒷머리는 중요치 않다"며 직접 가위와 거울을 가지고 등장했다. 이어 오랜 고민을 거듭하던 이광수는 실제 뒷머리 커트까지 감행, 현장에 있던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광수의 상징'으로 거듭난 뒷머리의 행방은 28일 오후 5시에 방송될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