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방역수칙 위반' 유노윤호, '킹덤' 자발적 녹화 불참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3.24 12:20 수정 2021.03.24 12:25 조회 1,240
기사 인쇄하기
유노윤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방역수칙 위반 논란에 휩싸인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가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Mnet '킹덤:레전더리 워' 녹화에 불참한다.

24일 Mnet은 "SM 엔터테인먼트 측으로부터, 유노윤호에 대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킹덤 : 레전더리 워' 녹화에 자발적으로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에 Mnet은 "이후의 프로그램 MC 촬영은 최강창민 단독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미 유노윤호가 촬영을 진행한 부분에 대해서는 진행자로서의 역할에 초점을 맞춰 편집할 예정"이라 설명했다.

당초 동방신기 두 멤버는 '킹덤:레전더리 워' MC로 활약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근 유노윤호가 수도권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혐의로 입건되며 상황이 바뀌었다.

유노윤호는 지난달 말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업소에서 지인들과 밤 10시 영업제한 시간을 넘겨 술자리를 가진 혐의로 입건됐다. 이후 해당 업소가 불법 유흥업소라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고, 여종업원 동석, 도주 시도 등의 의혹까지 불거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유노윤호의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서는 사과하면서도 "방역 수칙을 어긴 것 외에 잘못된 행동은 절대 하지 않았다. 해당 장소에 처음 방문했고 여성 종업원이 동석한 사실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