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동상이몽2' 류이서, 결혼 6개월 만에 권태기? "전진, 거슬릴 때 있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3.22 15:28 수정 2021.03.22 16:13 조회 484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출연 아내들이 남편들과 살벌한 부부 디스전을 펼친다.

22일 방송될 SBS (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아내 3인방 은보아, 오지영, 류이서가 스튜디오에 출연한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남편들 몰래 즐겼던 '아내들의 은밀한 모임'이 공개돼 오지호, 송창의, 전진의 시선이 집중됐다. 은보아, 오지영, 류이서는 모이자마자 남편들에 대한 거침없는 뒷담화와 19금 부부 스킨십까지 폭로해 남편들을 긴장하게 했다.

그러던 중 오지호의 아내 은보아는 오지호에게 그간 서운한 마음을 고백해 부부 갈등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결국 스튜디오까지 이어진 오지호와 은보아의 설전에 MC 김구라가 중재에 나섰지만, 은보아가 눈물을 흘리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송창의 아내 오지영은 최초로 남편에게 거침없는 욕설(?)을 날려 스튜디오를 살얼음판으로 만들었다. 오지영은 며칠 전 일어난 송창의의 기상천외한 행각을 폭로하며 불만을 쏟아냈다. 이를 들은 MC 서장훈은 "최악이다"라며 아내 오지영의 편을 들었다. 이에 송창의는 오지영에게 "싸우자는 거야?"라며 발끈했다. 송창의의 기상천외한 행각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부부들의 권태기'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전진 아내 류이서도 충격 고백을 해 전진을 당황하게 했다. '결혼 6개월 차' 류이서는 "이런 게 권태기인지 물어보고 싶다"며 "전진이 '이것' 할 때 거슬린다" 돌발 발언을 했고, 전진은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현장에서 류이서에게 공개 사과했다는 후문이다.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은 '남편 VS 아내'들의 끝없는 폭로전은 22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될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