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펜트하우스2' 김소연X윤종훈, 최예빈 범죄 은폐…이지아, 다시 돌아왔다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3.06 23:47 수정 2021.03.22 22:07 조회 572
기사 인쇄하기
펜트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지아가 돌아왔다.

6일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 2'(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에서는 딸 하은별(최예빈 분)을 지키기 위해 악행을 서슴지 않는 천서진(김소연 분), 하윤철(윤종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하윤철은 하은별의 사물함에 들어있던 범행 도구를 주석경(한지현 분) 사물함에 은폐했다. 이에 주석경은 경찰에 붙잡혔다. 그러나 트로피에서 주석경의 지문은 검출되지 않았고, 이에 주석경은 곧바로 풀려났다.

하은별의 요청으로 트로피를 숨겼던 하윤철은 뒤늦게 딸의 범행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이에 천서진은 "우리 딸 인생 망치는 건 보고만 있을 거야?"라며 "살려줘. 우리 은별이 살려줄 사람 당신뿐이야"라고 하윤철에 매달렸다.

이에 하윤철은 "나보고 뭘 어쩌라고. 더 이상 못해. 윤희(유진 분)한테 미안해서 로나(김현수 분) 저렇게 누워있는 거 보면 나도 미칠 것 같다고"라며 괴로워했다. 그러나 천서진은 배로나는 어차피 살 수 없다며 살 사람은 살아야 하지 않겠냐고 했다.

그리고 천서진은 "윤희 단념시키는 방법 하나밖에 없어. 석경이가 시간 벌어주는 동안 다른 진범 만드는 것"이라며 그에게 은별이를 대체할 범인을 만들라고 했다. 이에 하윤철이 무슨 이야기를 하는 것이냐고 분노하자 천서진은 "지금 나한테 은별이 밖에 안 보여. 난 은별이만 생각할 거야. 난 은별이 엄마고 어미는 새끼를 지킬 책임 있어. 은별이 잘못되면 내 인생도 없어"라고 했다.

범인을 찾지 못한 오윤희는 시상식 대상 발표 직전 대기실에 없던 하은별을 추궁했다. 그리고 이때 도착한 천서진은 오윤희를 가로막으며 자신의 딸을 괴롭히지 말라고 했다.

오윤희는 배로나 사건에 대한 단서를 찾기 위해 천서진에게 하은별의 드레스를 보여달라고 했다. 하은별이 범인이라면 필시 드레스를 보여줄 수 없을 것이라 여겼던 것. 그러나 천서진은 멀쩡한 하은별의 드레스를 꺼내보였고 이에 오윤희는 또 한 번 절망했다.

그리고 다음 날 청아 예고 수위가 자신이 배로나 사건의 진범이라고 자수를 했다. 이는 하윤철이 손을 쓴 것이었다.

천서진은 하윤철에게 "내가 괴물 같아서 견딜 수 없어. 모든 게 나 때문인 것 같아서 미칠 것 같다. 비난하고 싶으면 비난해도 돼. 나도 내가 보기 싫어 죽겠으니까"라고 괴로워했다. 그리고 천서진은 "매일 밤 로나가 깨어나는 꿈을 꿔. 불안해서 미쳐버릴 거 같아. 배로나가 깨어나면 모든 게 수포로 돌아가. 무서워서 죽어버릴 것 같아. 은별이도 나도 못 견디고 죽어버릴 것 같다"라고 했다.

이에 하윤철은 정신 똑바로 차려야 은별이를 지킬 수 있다고 천서진을 다독였다. 그리고 그는 "내 목숨 걸고서라도 우리 은별이 지킬 거야"라고 다짐했다. 그러자 천서진은 "배로나를 죽여서라도?"라며 "대답해 지켜준다고. 무슨 짓을 해서라도 우리 은별이 인생 망치지 않겠다고. 당신이 못하면 내가 해. 내 손으로 로나 죽여서라도 우리 은별이 살릴 거야. 로나가 깨어나면 오윤희도 우리도 다 불행해질 수 있다, 당신도 그걸 원하냐"라고 하윤철에게 배로나를 죽이라고 부추겼다.

이에 하윤철은 배로나의 호흡기를 떼었고 배로나는 결국 사망했다. 배로나의 죽음에 오윤희는 모든 의지를 잃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다. 그리고 이를 로건리(박은석 분)가 막았다.

민설아를 죽인 벌을 스스로 받겠다는 오윤희에게 로건리는 "로나 이렇게 만든 사람 밝혀야 될 거 아냐. 진범 따로 있어"라며 진범은 하은별이라고 밝혔고, 이에 오윤희는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의문의 여성이 펜트하우스에 등장했다. 이를 본 주단태는 "심수련?"이라고 물었다. 심수련(이지아 분)의 얼굴을 한 여성은 다짜고짜 주단태에게 키스를 퍼부었다. 그리고 "잘 지냈어? 오랜만이다 주단태"라고 말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