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펜트하우스2' 한지현, 김소연에 "왜 아빠 안 살렸어요?"…진지희, 한지현X최예빈 '학폭 폭로'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2.27 23:39 수정 2021.03.22 22:05 조회 3,017
기사 인쇄하기
펜하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한지현이 김소연의 약점을 잡았다.

27일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 2'(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에서는 유제니(진지희 분)가 주석경(한지현 분)과 하은별(최예빈 분)의 학폭을 폭로했다.

이날 방송에서 배로나(김현수 분)가 주석경, 하은별, 이민혁이 청아 예고의 일진이라며 그들의 행태를 고발했다. 그러나 학부모들을 이를 믿지 않았다. 그리고 이때 유제니가 등장해 자신이 왕따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아이들의 괴롭힘을 벗어나려 지시대로 하던 유제니는 결국 강마리(신은경 분)를 모욕하는 아이들에 분노했고 오윤희(유진 분)의 설득으로 폭로를 결정했던 것.

오윤희는 스트레스성 탈모와 식도염이 진행된 유제니의 진단서를 학폭 증거로 제출했다. 또한 유제니는 직접 촬영한 주석경과 하은별의 학폭 영상을 증거로 더했다.

오윤희는 이 사건을 교육청에도 신고했고, 이에 천서진(김소연 분)은 하은별은 감싸고 주석경만 다그쳤다. 주석경은 주단태(엄기준 분)까지 제 편을 들어주지 않자 분노했고 "쥐새끼같이 지만 빠져나갔어? 하은별"이라며 하은별에게 복수를 다짐했다.

딸의 고통을 알게 된 강마리는 제니를 괴롭힌 아이들과 부모를 만나 복수를 예고했다. 특히 강마리는 주석경의 뺨을 때리며 "맞으니까 아파? 그만 까불어. 펜트하우스 다 날려버리기 전에 반성하는 척이라도 하라고"라며 일침을 가했다.

또한 강마리는 주단태도 위협했다. 그는 주단태에게 "우리 계약은 오늘부로 끝났어. 난 이제 당신한테 밑질 것도 빚진 것도 없어. 꼴랑 아파트 한 채 던져주고"라고 했다. 이어 그는 "네가 내 남편한테 무슨 짓했는지 낱낱이 까발려 볼까?"라고 주단태와의 은밀한 거래가 있었음을 밝혔다.

그리고 강마리는 "내 남편이 네 대신 감옥 들어간 건 우리 제니 때문이었어. 우리 딸 잘 먹고 잘 살게 해 주려고. 그런 내 자식 심장을 갈가리 찢어? 나 지금 눈에 뵈는 거 없어. 어디까지 갈지도 몰라"라며 "각오해. 당신 딸 주석경 내 손으로 죽일 수도 있어"라고 주단태에게 선전 포고했다.

또한 이날 강마리는 오윤희에게 지난 과오를 사과했다. 그리고 오윤희는 "엄마가 무너지면 끝이다. 제니한테는 엄마밖에 없다"라며 강마리를 다독였다.

천서진은 학폭 고발로 인한 처분으로 주석경에게만 징계를 내렸다. 이에 주석경은 분노를 참지 못했고 우연히 습득한 하은별의 핸드폰에서 천명수 사고 영상을 발견하고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이후 주석경은 천서진에게 자신의 징계를 철회하고 청아 예고 대상도 제게 달라했다. 그리고 주석경은 자신의 말을 무시하는 천서진에게 "천명수(정성모 분) 이사장님 돌아가셨을 때 천쌤도 돌계단에 계셨잖아요. 그런데 왜 그냥 도망친 거예요? 아빠를 안 살리고?"라며 "많이 놀라셨나 보다. 그럼 이제 처음부터 다시 이야기해볼까요?"라고 협박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