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청하, 연예계 최초 코로나 확진…"제발 나로 끝나길 기도했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2.24 08:52 조회 1,628
기사 인쇄하기
청하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수 청하가 코로나19를 겪으며 느낀 심경들을 전했다.

23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 출연한 청하는 심리상담을 받는 모습을 공개했다.

심리상담 전문가가 "작년도가 몸도 마음도 코로나19 때문에 힘들었는데 요즘은 어떤가. 이게 의도하지 않은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맞이해버렸던 상황이었는데"라고 묻자 청하는 "제 기억으로는 우리나라 (연예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기사가 났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다.

청하는 지난해 3월 스케줄 차 이탈리아를 방문했다가 동행한 스태프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예계 관련 종사자 최초의 코로나19 확진이었다. 당시 청하는 음성판정을 받고 자가격리를 했다.

청하는 "그게 제 탓 같았다. 절 위해서 스케줄을 가주신 거였고, 내가 공인이 아니었으면 기사가 안 났으면 덜 힘들었을 텐데. 그럴 때 조금, 그냥 공인이라서. 내 주변 사람들까지 뭔가 더 크게 되고 말이 와전이 되고 이런 것들이 좀 많이 속상하더라"고 심경을 전했다.

당시 청하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시간이 지나 지난해 12월 청하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았다. 청하는 "이번엔 진짜 엄청 기도했다. 제발 나로 끝나기를. 너무 많이 걱정했다"며 "다행히 제 주변은 저로 끝났다. 사실은 연예계 자체가 저로 끝나길 기도했다. 너무 많이 연결돼있고 그러다 보니"라고 홀로 걱정했던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청하는 "감사한 부분은, 무대에 못 서는 단 한가지 단점 외에는, 원치 않은 쉼을 겪으며, 오히려 깨달은 게 많다. 저한테 이런 부분도 있었구나, 내가 이런걸 좋아하는 구나를 오히려 일깨워준 시간이기도 하다"며 코로나19를 겪으며 깨달은 좋은 부분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청하는 1년 넘에 심리상담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제 안에 있는 뭔가 답답함이나 막연함을 선생님을 만나면 실마리가 조금은 풀리지 않을까 해서 시작한 상담"이라며 "절 들여다보고 싶어서 상담을 꾸준히 1년 넘게 받고 있는데 너무 좋아졌다"라고 말했다.

[사진=tvN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