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현아, 직접 부인 이어 소속사도 "학폭 의혹 사실 아냐, 단호히 대처"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2.23 16:11 수정 2021.02.23 16:46 조회 314
기사 인쇄하기
현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수 현아(본명 김현아)가 학교폭력을 저지른 적 없다고 직접 해명한 것에 이어 소속사도 관련 의혹을 부인하며 루머 확산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23일 현아의 소속사 피네이션은 "현아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하여 현재 온라인상에 제기되는 이슈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데뷔를 준비하던 유년시절부터 데뷔 이후 지금까지도 마치 사실인 것처럼 회자되는 몇몇 허위적인 이야기들이 있었지만, 현아는 팬분들의 과분한 사랑을 받는 가수로서 본인이 짊어지고 가야 할 과정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당사는 정확한 사실관계에 입각하지 않은 루머 및 의혹 제기로 인하여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가 실추되고 나아가 마음의 상처가 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당사의 입장을 명확하게 밝힌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아는 누군가에게 폭력을 행사하거나 해를 가한 적이 없으며, 금번 제기된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거듭 말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사실과 다른 루머 유포 및 무분별한 의혹 제기에 대하여 앞으로 원칙에 입각한 단호한 입장으로 대응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연예계 연이은 학폭 폭로로 시끄러운 가운데, 현아와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아야 난 너한테 먼저 연락 올 줄 알았어. 너가 학교폭력 최초 가해자 아니야?'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A씨는 초등학교 5학년 때 현아 일행에 돌아가면서 뺨을 맞았다고 주장하며 "요즘 아무렇지도 않게 티비 나오는 모습 보니까 울화통이 터진다. 반성은 하고 있니?"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현아는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어요"라고 직접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