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스트레이키즈 현진 '학폭' 의혹에 소속사 "동창·지인 의견 청취 중"

지나윤 에디터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02.23 11:25 수정 2021.02.23 11:40 조회 786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그룹 스트레이키즈 멤버 현진의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어제(22일) 현진과 중학교 동창생임을 주장한 A 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현진이 아이돌이 될 거란 생각을 하지 못해 마땅한 증거를 모아두지 못했다"며 현진에게 폭언, 성희롱 등을 당했다는 구체적인 정황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어렸다는 이유로 행해진 폭력이 정당화되지 않길 바라며 직접적인 사과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A 씨의 폭로 이후 또 다른 현진의 동창이 등장해 "폭로 글을 작성한 친구에게 황현진과 사이가 안 좋았던 것이 아니라 정말 일방적인 학교폭력을 당한 것이 확실한지 다시 한번 물어보고 싶다"는 글을 남겨 사건의 진위에 대한 혼란을 가중시키기도 했습니다.

이에 현진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본 이슈에 대해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공식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또 "해당 멤버가 재학했던 학교 및 주변 지인들의 의견을 청취 중이며 게시자가 허락한다면 게시자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는 것도 고려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속사 측은 이어 "다만 현재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과 다른 부분들이 다수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다양한 루트를 통해 상세 조사를 진행하며 왜곡되지 않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규명하고자 하며,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JYP엔터테인먼트의 이러한 입장은 관련 논란에 무조건 허위사실이라 맞서는 다른 소속사들과 다른 행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끌었는데요, 현진에 앞서 관련 논란에 휩싸인 배우 박혜수, 김동희,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 등의 소속사는 해당 연예인에 대한 추가 폭로가 연이어 나오고 있음에도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온라인 커뮤니티)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