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펜트하우스' 조수민 "범인 주단태로 확신, 오윤희로 밝혀져 깜짝 놀라"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2.22 15:44 수정 2021.02.22 15:50 조회 792
기사 인쇄하기
조수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펜트하우스' 시즌1에서 민설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조수민이 민설아를 죽인 범인이 오윤희로 밝혀져 자신도 깜짝 놀랐다는 후일담을 전했다.

SBS '펜트하우스'의 민설아 역, KBS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의 강순애 역으로 시청자에 강렬히 눈도장을 찍은 조수민이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 3월호 화보를 함께했다. 이번 화보에서 조수민은 특유의 싱그러움이 돋보이는 다양한 포즈를 선보여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조수민

화보 촬영에 이어진 인터뷰에서 조수민은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들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에서 시련에 굴하지 않고 뚜렷한 가치관과 강단 있는 성격이 돋보이는 강순애 역을 맡아 열연한 조수민은 "현장의 좋은 분위기가 시청률에 반영된 것 같아 뿌듯했다"며 "배우들 간의 합이 정말 좋아 현장에 가는 게 매번 설렜고, 처음 도전하는 사극이라 의상부터 말투 모든 것이 매력적이었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대한민국을 뒤흔든 화제의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1에서 민설아 역으로 열연한 조수민.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대학생으로 신분 위조한 것이 들통나고 주단태(엄기준 분)와 마주쳤던 장면을 꼽았다.

조수민

조수민은 "주단태 아저씨가 '고아인 주제에'라는 대사를 치셨는데 갑자기 설아에게 감정 이입이 확 되면서 너무 울컥했다. 아무리 드라마상이라지만 불합리한 잣대로 평가받고 무시되는 게 너무 슬프더라"며 설아 캐릭터에 깊이 몰입했음을 밝혔다.

'펜트하우스' 극 초반 죽음을 맞았던 민설아. 하지만 '펜트하우스' 시즌1의 막바지까지 범인의 정체가 드러나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조수민은 "저도 마지막까지 범인이 누군지 몰랐다"며 "사실 주단태 아저씨일 거라고 확신했었는데 오윤희(유진 분) 아줌마가 범인인 것으로 밝혀져 정말 깜짝 놀랐었다"라고 전했다.

'펜트하우스' 시즌1로 팬카페까지 생겼다는 조수민은 "팬들이 주시는 사랑 덕분에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며, "댓글도 많이 보는 편인데 설아를 살리기 위해 국민청원을 넣자는 등 재미있는 반응이 많더라"며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덧붙였다.

[사진=앳스타일]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