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집사부일체' 이지아, "주단태와 불륜한 오윤희에 깜짝…대본 보고 배신감 밀려왔다"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2.21 19:18 조회 509
기사 인쇄하기
집사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지아가 유진에게 배신감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21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펜트하우스 단합대회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펜트하우스'의 세 히로인이 한자리에 모여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승기는 이지아에게 딸을 죽인 진범을 알고 오윤희에게 이야기하던 장면이 인상 깊다고 했다. 어떤 생각으로 연기를 했냐고 묻자 이지아는 "그 감정을 고민을 많이 했다. 담담하게 하는 게 임팩트가 있을 거 같았다"라고 했다.

본인이 악역이 될 줄 몰랐다는 유진에 대해 이지아는 "나도 놀랐다. 충격이었다. 단태랑 바람피울 때도 진짜 내가 제일 놀랐어"라고 목소리를 높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지아는 "그래도 내가 믿는 사람인데 이렇게까지 할 거라고는 생각 못했다. 진짜 깜짝 놀랐다. 대본 보고 막 배신감이 밀려오더라"라고 분노했고, 유진은 스스로 자신이 나쁜 사람이라고 인정했다.

그리고 세 배우들은 자신들도 스포일러를 정말 모른다며 배우들이 모이면 함께 이후 전개에 대해 추측한다고 했다. 그러나 추측하는 것은 모두 실제 전개와 다르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때 양세형은 "그럼 시즌2 대본 보면서도 깜짝깜짝 놀랐냐"라고 물었고, 이지아는 "오 그럼 깜짝깜짝 놀랐지"라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심수련은 시즌1에서 사망해 시즌2 출연 여부가 현재 베일에 가려져있던 것. 이에 이지아는 "난 시즌2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라 시즌1을 말하는 거다"라고 급수습했다.

또한 동네 이장님 스타일이라는 이지아는 "어떻게 뭐 시원하게 스포 해드려요?"라고 했고, 이후 제자들과 함께 낚시를 위한 예고용 영상까지 촬영해 관심을 모았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