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펜트하우스' 김소연이 밝힌 '윤종훈 애드리브'로 완성된 명장면

지나윤 에디터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02.19 13:41 조회 1,421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배우 김소연이 '펜트하우스'에서 보여준 명연기의 공을 동료 배우 윤종훈에게 돌렸습니다.

어제(18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는 '펜트하우스'의 주역 김소연, 엄기준, 유진, 윤종훈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배우별 명장면을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전하던 중, 김소연은 시즌 1 20화에서 재단 비리 수습을 위해 천서진이 복합적인 감정을 억눌렀던 명장면에 대해 "꼭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며 비화를 전했습니다.

해당 장면에서 천서진은 재단 비리를 수습하던 중 딸의 실어증 소식을 들었지만, 그럼에도 재단을 포기할 수 없어 감정을 억누르며 재단 관련 인사들에게 "도와달라"고 호소하는 전화를 돌렸습니다. 눈물을 흘리면서도 태연하게 평정심을 유지하려는 천서진의 감정 연기가 많은 시청자를 소름 돋게 했는데요, 김소연은 "이 장면에서 윤종훈이 대본에 없는 애드리브를 해 감정이 확 올라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종훈이 해당 장면 리허설 도중 "처음으로 서진에게 '서진아'라고 불러보고 싶다"는 아이디어를 냈고, 대본에 없는 윤종훈의 애드리브가 김소연의 감정 연기에 큰 도움을 준 건데요, 이에 김소연은 "이 장면의 모든 공로를 작가님, 감독님, 그리고 윤종훈에게 돌리고 싶다"고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그러자 윤종훈은 "김소연은 항상 남에게 공을 돌린다. 전부터 익히 미담을 들어왔는데, 실제로 만나보니 미담이 훨씬 축소된 거였다"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습니다. 김소연은 또 "제 생일 때 윤종훈이 케이크를 준비해줬다. 당시 카메라를 어깨에 메고 촬영했는데, 컷 하자마자 윤종훈이 케이크를 들고 들어와 카메라를 멘 채로 기념사진을 찍었다"는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펜트하우스' 시즌 2는 악의 승리로 끝난 시즌 1의 2년 후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행복한 미래를 약속하며 더욱 단단해진 '빌런 커플' 천서진-주단태를 비롯해 서울 음대를 향해가는 헤라클럽 키즈들의 치열한 전쟁과 그 속에서 피어나는 복수 등 파격적이고 강렬한 스토리가 이어질 예정입니다.

(사진=유튜브 '문명특급')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