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백종원 "포기해도 된다"…'골목식당' 연어새우덮밥집 위생 상태에 경악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2.17 10:28 수정 2021.02.17 10:48 조회 179
기사 인쇄하기
골목식당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백종원이 연어새우덮밥집의 충격적인 위생상태에 경악한다.

17일 방송될 SBS 에서는 30번째 골목 '강서구 등촌동 골목' 두 번째 편이 공개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열악한 주방시설과 어설픈 조리 모습으로 3MC를 당황시켰던 연어새우덮밥집은 백종원의 주방 점검을 받았다. 백종원은 음식물이 붙어있는 벽, 제대로 닦이지 않은 조리도구 등 충격적인 위생상태에 사장님을 가게로 불러 문제점들을 하나하나 지적했다.

특히, 백종원은 촬영이 아닌 날에도 가게 점검차 연어새우덮밥집을 방문했고, 가게 곳곳을 살피며 사장님이 해야 할 일들을 차근히 설명해주는 것은 물론 전문가를 불러 대대적인 주방공사를 예고했다. 이어, 두 번째 촬영으로 연어새우덮밥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청소 점검을 하던 중 의지가 없어 보이는 사장님의 태도에 "포기해도 된다"는 폭탄 발언을 했다.

이밖에 백종원은 일주일간 소량화 연습에 들어갔던 추어탕집을 점검했다. 추어탕에 쓰이는 미꾸라지 양을 확인하던 백종원은 돌연 원가계산을 시작했고 원가계산 결과, 추어탕 한 그릇에 약 2마리의 미꾸라지가 들어간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사장님은 물론 모니터로 지켜보던 2MC까지 충격을 금치 못했고, 턱없이 적은 주재료 양에 백종원은 "추어가 헤엄치다 나간 격"이라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한, 뒤늦게 밝혀진 '2마리 추어탕'에 백종원은 원가계산을 한 번도 해본 적 없다는 사장님에게 "자랑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이 만든 음식의 원가는 따질 줄 알아야 한다며 그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모범생 사장님 탄생을 예고했던 베트남쌀국수집은 지난주 방송에서 고기양을 더 늘려야 한다는 백종원의 조언 이후 업그레이드 육수 연구를 시작했다. 사장님의 일주일간 연구일지를 입수한 MC 김성주와 정인선은 빼곡한 연구 양에 걸맞은 맛을 기대했다. 그러나 정작 쌀국수를 시식한 백종원은 "맛있는데... 이게 뭔 맛이지?"라고 말해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백종원은 장사가 잘 되기 위해선 평범한 쌀국수가 아닌 퀄리티 높은 쌀국수로 손님들을 끌어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쌀국수에 깊은 맛을 보태줄 특급재료를 추천했고, 재료의 비주얼을 확인한 MC 정인선은 "만져보고 싶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역대급 쌀국수 등장을 예고하고 있는 의 '강서구 등촌동 골목' 편 두 번째 이야기는 17일 밤 10시 35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