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골 때리는 그녀들', 첫 회 터졌다…동시간대 1위X지상파 예능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2.12 09:49 조회 2,586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설날 특집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이 실시간 검색 순위를 장악하며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지상파 예능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골때녀'는 국내 예능 최초 '여성 축구 리얼 버라이어티'다. 닐슨코리아에 의하면, 11일 방송된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1부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9.4%(2부 기준), 2049 시청률은 2.9%를 기록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FC 불나방' VS 'FC 국대패밀리' 전반전 종료 마지막 찬스에서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불러오며 분당 최고 시청률이 12.4%까지 치솟았다.

먼저 '골때녀' 사전 인터뷰에서, 축구 명가의 막내 며느리 한채아는 "축구는 가족들이 특별하게 생각하는 분야이다", "집에 가르쳐 줄 사람이 많다. 밥 먹으면서 스킬을 알려주신다"며 시아버지 차범근과 국대 출신 차두리 아주버님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여자 조기 축구를 알아보기도 했다. 여자도 저런 걸 하면 참 좋을텐데"라며 여자 축구 로망이 있었음을 밝혔다.

테니스 前국가대표 출신 전미라 역시 아이 셋을 키우는 엄마로서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은 밤에 맥주 두 캔 마시는 정도"라며 "축구를 통해 '일상 탈출'을 하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개막식 당일, 이수근과 배성재가 진행과 해설로, 2002 월드컵 태극전사 출신 황선홍, 김병지, 최진철, 이천수가 감독으로 등장하자 선수단은 열화와 같은 환호로 반가움을 표했다. 먼저, 감독과 선수단 팀 매치가 이뤄졌는데, FC국대패밀리는 김병지 감독, FC개벤져스는 황선홍 감독, FC구척장신은 최진철 감독, FC 불나방은 이천수 감독이 맡아 전략을 짜면서 시합 준비를 했다.

대망의 첫 경기는 FC 개벤져스와 FC 구척장신이 맞붙었다. 두 팀이 그라운드에 서자 리드내 최단신 팀과 최장신 팀의 극명한 피지컬 차이가 눈길을 끌었다. 경기 초반, 축구 선수 출신 오나미가 활약을 보였지만 골은 쉽게 터지지 않았고, 구척장신 팀 진아름의 날카로운 슈팅은 골대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개벤져스의 에이스 오나미가 첫 골이자 선취골을 넣으면서 1대 0을 만들었고, 개벤져스 안영미는 상의 탈의를 선보이는 19금 세리머니로 모두에게 웃음을 안겨주었다.

후반전에 신봉선은 의도적인 시간 끌기로 옐로우 카드 위기가 찾아오고, 구척장신 골기퍼 아이린의 슈퍼세이브로 눈길을 끌었으나 결국, 탄탄한 팀워크로 FC 개벤져스가 결승에 진출했다.

골때녀

이어 두 번째로 FC 국대패밀리와 FC 불나방 경기가 펼쳐졌다. 이수근과 배성재는 국가대표팀 에이스 전미라와 불나방 에이스 박선영의 전력을 비교하며 "사실 결승전이나 다음없다"며 기대감을 불러모았다. 국대패밀리 한채아는 등번호 11번을 달았는데, "시아버지 차범근 해설위원이 선수시절 달았던 등번호"라고 설명해 관심을 모았다.

경기가 시작되자 '불청의 호나우딩요' 박선영은 화려한 발재간과 가슴 트래핑까지 선보이며 누가봐도 에이스다운 실력으로 주목을 끌었다. 국대 패밀리 전미라 역시 하프 발리킥으로 파워를 과시했고, 이천수의 아내 심하은은 수준급의 슛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를 지겨보던 상대팀 감독 이천수는 아내의 숨은 실력에 깜짝 놀라는 표정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어 불나방 팀의 전반전 마지막 찬스가 주어졌고, 대접전 끝에 골대 앞이 뚫리면서 골이 들어갈지 말지 아슬아슬 긴장감을 조성, 이 장면은 이날 12.4%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결국, 박진감 넘치는 경기로 두 팀은 전반전이 종료됐는데, 과연, 후반전에서 어느 팀이 결승전 티켓을 거머쥘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해설과 진행을 맡은 이수근과 배성재가 "이건 제대로 된 축구 경기를 보는 것 같다" "경기 수준이 대단히 높다"고 감탄한 경기가 이어질 '골때녀' 2부는 12일 오후 5시 40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