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미스트롯2' 전유진 탈락 후 비난 폭주…박선주 "죄송하다" 일일이 사과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2.07 12:04 조회 27,524
기사 인쇄하기
박선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 심사위원으로 활약 중인 가수 겸 보컬트레이너 박선주를 향한 비난이 도를 넘었다.

현재 박선주의 SNS에는 '미스트롯2' 팬들이 몰려와 온갖 게시물에 비난성 댓글을 달고 있다. 박선주가 '미스트롯2'에서 보인 냉정한 심사평과 태도를 지적하며 비난의 화살을 쏟아 붓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인기투표 1위를 달리던 전유진이 탈락한 이후 비난 댓글의 기세가 더 강해졌다.

박선주는 앞서 본선 3차 메들리 팀미션 당시 전유진에게 "기대가 너무 컸나 보다. 무대를 볼 때마다 유진 양이 갈 곳을 못 정하고 있는 느낌이 너무 든다. 재능도 너무 중요하지만 무대를 이겨낼 수 있는 힘이 없으면 보여줄 수 없다"며 "이걸 바꿀 수 없다면 여기까지가 마지막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조마조마했다. 퍼포먼스보다 노래에 좀 더 집중을 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혹평한 바 있다.

이후 전유진이 본선 3차 미션에서 탈락했고, 비난의 화살이 박선주에게 쏟아졌다. 박선주는 자신을 향한 비난 댓글에 일일이 "죄송하다"고 답글을 달고 있다.

박선주

한 누리꾼은 "정말 오만하고 거만하고 혼자만 음악을 다 아는 것처럼 평가한다"며 "세상을 그렇게 건방지게 살지 말라"고 비난했다. 이에 박선주는 "말씀하시는 부분 충분히 생각하고 고민하며 더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불편하게 해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답했다.

또 "냉정하고 공정한 평가를 하지 않고. 실력이 안되면 하차하던지"라는 비아냥 댓글에 박선주는 "여전히 심사능력이 충분하지 않다 느끼고 있다. 다만 최선을 다하려 하고 있다. 불편하신 맘 돌봐 드리지 못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유진에게 꼭 그렇게 해야만 했나. 박선주씨 정말 좋아했던 가수였는데 실망했다"는 누리꾼 글에 박선주는 "저도 너무나 안타깝다. 저 혼자 결정할 수 없던 상황인지라 여전히 안타깝게 생각한다. 죄송하다"라고 답글을 달았다.

비난 댓글에는 박선주의 딸까지 언급한 도 넘은 것도 있다. 이 누리꾼은 "세상 더 살아본 사람으로서 한마디 한다. 당신 딸이 당신 같은 사람에게 당신 같은 독설을 듣는다면 맘이 어떻겠나?"라며 "말 몇마디로 수만명의 모르는 적을 만들지 말라"고 협박성 댓글을 달았다. 이에 박선주는 "맞다. 그래서 매순간 맘이 무겁고 힘들지만, 제 자리에 대한 책임을 다하다 보니 어쩔 수 없는 상황을 늘 대하게 된다.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사진=박선주 인스타그램, TV조선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