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로건리도 구호동도 아닌, 배우 박은석의 섹시 모먼트[화보]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1.22 11:59 수정 2021.01.22 14:47 조회 3,033
기사 인쇄하기
박은석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박은석이 화보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드러냈다.

남성지 '에스콰이어'가 박은석과 함께 진행한 2021년 2월호 화보를 22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박은석의 사생활'이라는 제하에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속 로건 리나 구호동이 아닌 배우 박은석이 어떤 사람인지를 다룬다는 기획으로 진행됐다.

공개된 화보 속에서 박은석은 펜트하우스를 연상케 하는 공간에서 자연스럽게 포즈를 취하며, 화이트 수트 착장부터 레드 컬러 로브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의상을 소화한다. 현장에서 박은석은 콘셉트와 공간에 대한 이해와 높은 집중력으로 컷마다 순식간에 OK 사인을 받아내며 10년 차 베테랑 배우의 면모를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박은석

박은석의 매력은 인터뷰에서도 이어진다. 인터뷰는 그를 스타덤에 올린 2020년 최고의 화제 드라마 '펜트하우스'부터 아웃도어를 즐기는 라이프 스타일, 미국에서 보낸 유년기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주제를 다뤘다. 박은석은 어떤 질문이건 시종 자신의 생각과 철학을 가감 없이 드러내며 답했다.

특히 '펜트하우스'에 대해 이야기하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시즌1을 무사히 마친 것이 정말 우리 '펜트하우스' 식구들 전체의 운이라고 생각한다"며 각별한 소속감을 드러냈다. '펜트하우스'는 그에게 작년 SBS 연기대상 남자조연상을 안긴 작품이기도 한데, 그는 "제가 상 욕심은 별로 없지만 덕분에 어머니 아버지에게 감사를 표할 수 있었다"며 아직 미국에 거주 중인 부모님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아웃도어 액티비티를 즐기는 이유에 대해서는 단순히 심심풀이로 하는 활동이 아니라며 단단한 인생관을 드러내기도 했다. 경쟁과 비교에서 스스로를 단절시키고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차분히 돌아보게 해주는 시간이라는 것. 그렇기에 연기에도 큰 도움이 되리라 믿는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박은석

박은석은 2월 19일 방영이 시작되는 '펜트하우스' 시즌2 촬영과 코로나19로 멈췄다가 2월 재개되는 연극 '아마데우스' 준비로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의 22일 방송분에도 등장, 그 사생활을 슬쩍 드러낼 예정이다.

[사진=에스콰이어]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