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5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전인권, 옆집에 기왓장 던진 혐의로 경찰 입건 "조망권 침해"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1.22 08:48 수정 2021.01.22 08:59 조회 455
기사 인쇄하기
전인권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수 전인권(67)이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로 입건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인권을 재물손괴 혐의 피의자로 최근 불러 조사했다.

종로구 삼청동에 거주 중인 전인권은 옆집이 1m가량 지붕을 높이는 공사를 해 조망권을 침해했다며 이웃과 마찰을 빚어왔고,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전인권은 경찰 조사에서 "돌을 던진 기억은 있으나 기왓장은 아니다"라고 말하는 등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와 주변 CCTV 등 증거를 조사할 예정이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