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나의 판타집' 장성규, "윤보미에게 로우킥 맞는 게 소원인 사람 많아"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1.13 21:16 조회 35
기사 인쇄하기
판타집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윤보미가 수준급 장작 패기 실력을 뽐냈다.

13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장작 패기에 도전하는 윤보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보미는 황토집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 직접 장작을 팼다. 보일러 시설이 없는 황토집이라 직접 장작을 패서 불을 때야 했던 것.

이에 윤보미는 "나의 장작 실력을 보여줘야 되냐"라며 장작 패기에 나섰다. 이를 보던 이들은 "저게 가능하냐? 너무 어려울 것 같은데"라고 걱정을 했다.

하지만 뽐가너, 뽐야스키 등으로 수준급 시구와 로우킥 실력을 선보였기에 장작 패기도 잘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들게 했다.

그리고 장성규는 "보미 씨에게 로우킥 맞는 게 소원인 사람이 많다. 하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윤보미는 장작 패기를 하며 쉽지 않은 상황에 진땀을 흘렸다. 그러나 몇 번의 시도 끝에 감을 잡았고 이후에는 한 방에 장작 패기를 척척 해내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윤보미는 "체질에 맞는 거 같더라. 스트레스 해소가 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장성규는 "로우킥이랑 장작 패기 중에 어떤 게 더 스트레스 해소에 좋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