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박하선, '동상이몽2' 러브콜 3년간 거절…"이미지 관리 불가능해서 거절"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1.11 22:29 수정 2021.01.12 00:34 조회 220
기사 인쇄하기
동상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박하선이 제작진들의 러브콜을 거절한 이유를 밝혔다.

11일에 방송된 SBS (이하 '동상이몽 2')에서는 배우 박하선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하선은 '동상이몽' 제작진들을 3년 동안 피해 다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계속 러브콜을 보내주시는데 솔직히 자신이 없다. 내가 너무 솔직해서 이미지 관리가 안 될 것 같아서 겁이 난다"라며 "남편도 겁을 내더라. 나를"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하선은 "본인이 잘 쌓은 공든 탑을 내가 무너뜨릴 수 있어서 겁내더라"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하선은 남편 류수영이 자신이 무서워서 오열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 후 임신하고 있을 때였는데 아무래도 호르몬의 불균형 때문에 예민했다. 당시 남편의 표현에 의하면 한 마리의 짐승 같았다고 하더라. 사자후를 하는 것처럼 화를 냈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하선은 "하루는 남편이 너무 늦게 귀가를 해서 화가 폭발했다. 그런데 저쪽에서 음악을 듣고 있더라. 싸웠는데 음악을 듣다니 이게 뭔가 싶어서 더 화가 났다. 그런데 보니까 음악을 크게 틀고 울고 있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리고 자신의 부부가 여전히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이유에 대해 "남편 류수영 씨가 주문을 걸고 사는 것 같다. 너 밖에 없다. 이쁘다. 그렇게 칭찬을 계속해주는데 그게 처음에는 칭찬인 것 같았는데 나중에 보니 주문을 걸고 사는구나 싶더라"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