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팬도, 가족도 못 알아본 트와이스 SNS 사진…사진 속 멤버는 누구?

지나윤 에디터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01.11 17:59 조회 667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그룹 트와이스 팬들을 혼란에 빠뜨린 사진 한 장의 진짜 주인공이 밝혀졌습니다.

지난 8일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눈길 조심하세요 원스, 사진은 작년"이라는 글과 함께 흑백 사진 한 장이 올라왔습니다. 사진 속 멤버는 목도리로 얼굴을 반쯤 가리고 있어 누구인지 쉽게 알아볼 수 없었는데요, 대부분의 팬은 미나, 사나, 쯔위, 다현 4명의 멤버가 떠오른다며 혼란에 빠졌습니다.

"어떻게 봐도 미나다", "아무리 봐도 쯔위다", "내 심장이 사나라고 했다", "다현은 확실히 아닌데" 등 사진 속 멤버에 대한 팬들의 다양한 추측이 이어졌습니다. 팬들의 혼란이 이어지자 사진 속 주인공은 직접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자신임을 알렸는데요, 바로 사진 속 주인공은 멤버 다현이었습니다.

다현은 어제(10일) 진행한 라이브 방송을 통해 "SNS에 이 사진 올리고 전혀 이런 논란이 생길 줄 몰랐다. '어떻게 봐야 그렇게 보일까?' 하며 사진을 연구했다"고 뜻밖의 논란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는데요, 그러면서 "사실 부모님도 이 사진을 보고 미나인 줄 아셨다더라. 처음에 미나인 줄 알았던 엄마가 계속 보다 보니 사나 같기도 하고 다현이 같기도 해서 저에게 문자를 보내셨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했습니다.

다현은 또 "저희 멤버들 모두 논란을 예상하지 못했고, 당연히 저라고 생각했다"면서 "사진 보고 저 못 알아본 팬들 어떻게 그럴 수 있냐. 나를 지금 몇 년을 봤어"라고 팬들을 귀엽게 혼내기도 했습니다.

(사진=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네이버 V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