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아카이브K' 유재하, 한국 팝 발라드의 시작…김형석 "내 음악의 전환점이 되어준 사람"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1.10 23:31 조회 38
기사 인쇄하기
아카이브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잊을 수 없는 잊어서도 안 되는 이름 유재하.

10일에 방송된 SBS '전설의 무대-아카이브 K'(이하 '아카이브 K')에서는 한국 발라드계의 맏형 격인 유재하를 조명했다.

작곡가 김형석은 "내 음악에 가장 전환점이 되게 해 주었던 작곡가이다"라며 한양대 음대 선배 유재하를 언급했다. 이어 그는 "그의 음악을 듣고 이런 음악을 쓰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문세는 "유재하는 클래식 작곡가다. 그런데 팝을 너무 좋아했다"라며 "이영훈은 클래식에 기조를 둔 발라드를 만들었다면 유재하는 팝에 기조를 둔 팝 발라드를 만들어냈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김형석은 유재하 발라드의 특징 중 하나로 장조 발라드라는 것을 꼽았다. 그는 "장조는 듣는 사람에 따라 여러 가지 감정의 기준이 생긴다. 같은 곡을 들어도 슬프게 들릴 수도 있고 행복하게 들릴 수도 있다. 다양한 스펙트럼이 펼쳐진다"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 발라드에 최초로 브릿지를 도입했다"라며 "도입부와 후렴구와 전혀 다른 브릿지를 후렴 사이에 넣었다. 이전까지는 가요에 없던 팝의 브릿지를 처음 도입했다"라고 덧붙였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