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뮤지컬 스타 차지연, '모범택시' 출연 확정…10년 만의 드라마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1.08 10:37 수정 2021.01.08 10:44 조회 142
기사 인쇄하기
차지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뮤지컬 스타 차지연이 10년 만에 드라마에 출연한다.

8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차지연이 올해 방영될 SBS 새 금토드라마 '모범택시'(극본 오상호, 연출 박준우)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모범택시'는 "정의가 실종된 사회, 전화 한 통이면 오케이"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이제훈 분)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이다.

차지연은 극 중 지하 금융의 큰 손 '대모' 역으로 사람들은 믿지 않지만 돈은 믿는 사채업자 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속을 알 수 없는 표정과 아군인지 적군인지 분간할 수 없는 눈을 가진 미스터리한 인물로 차지연의 강렬한 아우라와 섬세하고 깊이 있는 표현으로 만들어낼 '대모' 캐릭터에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차지연은 2006년 뮤지컬 '라이온킹'을 시작으로 '서편제', '아이다', '레베카', '마타하리', '위키드', '호프' 등 굵직한 작품에서 파워풀한 목소리와 카리스마로 관객들을 압도하며 최고의 뮤지컬 배우로 활약을 이어왔다. 뿐만 아니라 KBS '불후의 명곡'을 통해 뮤지컬계 디바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후 MBC '복면가왕'에서도 폭발적인 무대와 가창력을 선보이며 5관왕을 차지하는 등 대중들에게도 그 실력을 인정받았으며, 2020년 모노극 '그라운디드' 와 연극 '아마데우스'를 통해 온전히 연기력만으로 그 존재감을 드러내며 한 층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2011년 SBS 드라마 '여인의 향기'에서 화려한 탱고 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차지연의 드라마 출연은 무려 10년 만이다. '모범택시'는 오는 4월 첫 방송된다.

한편 차지연은 오는 10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될 SBS 에도 출연, 사부로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