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나의 판타집' J본부 대리 출신 장성규, "대리는 사회에서 뭣도 아닌 위치"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1.06 21:27 조회 73
기사 인쇄하기
판타집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장성규가 경력직 대리로 합류했다.

6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장성규가 경력직 대리로 판타집 건축사무소에 입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소장 박미선은 판타집 건축사무소의 정식 개업을 자축했다. 그는 "많은 고객님들 덕분이다"라며 "정식 개업 소식 후 많은 고객들의 문의가 있었다"라고 했다.

이에 류수영 대리는 "엄청난 고객들이 대기하고 있는데 우리가 고객님들이 원하시는 판타집을 모두 찾아냈는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박미선 소장은 "오늘 정식 개업을 기념해서 경력직 대리를 모셨다"라며 장성규 대리를 소개했다. 이에 장성규 대리는 "건축 상식은 1도 없지만 고객님들 입장에서 궁금한 것 여쭈어 볼 수 있는 장성규 대리다"라고 밝혀 큰 박수를 받았다.

류수영은 장성규에 대해 "경력직이라고 하는데 어디에서 근무했던 경력이 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장성규는 "업종은 바꾸었다"라며 "J본부의 아나운서로 대리까지 근무하다가 나와서 재취업을 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류수영은 "그러면 대리의 느낌을 잘 알겠다. 대리는 사회에서 어떤 위치이냐"라고 물었고, 장성규는 "뭣도 아닌 위치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보던 박미선은 "지금 전국에 있는 대리들 적으로 돌리는 거냐"라고 걱정했고, 장성규는 "아니 모든 대리님들이 공감하실 거다"라며 웃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