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펜트하우스' 어린 악녀 한지현 "주석경 연기 영광, 시즌2 기다려달라"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1.05 14:06 수정 2021.01.05 15:15 조회 804
기사 인쇄하기
한지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펜트하우스'에서 어린 악녀 주석경 역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배우 한지현이 시즌1 종영 소감을 밝혔다.

한지현은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부와 명예를 모두 갖고 청아예고를 쥐락펴락하는 유아독존 캐릭터 주석경으로 분했다.

극 중 주석경은 상대의 심리를 교묘하게 이용해 피할 수 없는 덫을 놓는 한편, 원하는 바를 이루기 위해 아빠 주단태(엄기준)과의 거래도 서슴지 않는 인물. 매회 주석경이 헤라팰리스와 청아예고 아이들 선봉에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악행을 펼친 덕에 그를 연기하는 한지현에게도 큰 관심이 쏠렸다.

자신에 대한 대중의 이목이 집중될수록 한지현은 안정적이고 탄탄한 표현력과 소화력으로 극 초반부터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알렸다. 특히, 극 중 주단태가 최악의 위기를 맞이한 가운데에도, 가난함은 용서 않는다며 소리치는 주석경의 철없고 표독한 인성을 핏발 어린 눈으로 표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펜트하우스' 시즌1의 마지막 회 방송을 앞둔 5일, 한지현은 소속사를 통해 "작품을 만나게 된 것은 정말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작가님, 감독님, 모든 선배님들, 또래 연기자들과의 작업이 행복했고, 주석경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매회 뜨거운 응원과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시즌2에도 많은 사랑 보내 주시길 바라고, 더 재미있고 더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이어질 테니 조금만 기다려 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펜트하우스'로 드라마 악녀사(史)를 다시 쓰며 스스로 가능성을 입증한 한지현이 이어지는 시즌에서 어떤 모습으로 변신과 발전을 거듭하게 될지, 한지현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펜트하우스'는 5일 밤 10시 방송될 21회로 시즌1을 종영, 더욱 확장된 스토리와 치열한 전개의 시즌 2로 시청자를 찾을 예정이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