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정우성-권상우, 드디어 뭉쳤다…비주얼도 연기도 완벽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1.05 10:18 수정 2021.01.05 10:40 조회 354
기사 인쇄하기
개천용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날아라 개천용' 정우성이 권상우와 드디어 뭉쳤다.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 측은 5일, 비주얼도 연기도 완벽한 권상우와 정우성의 스틸 컷을 첫 공개하며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못 말리는 정의감과 똘기 하나로 정의구현 역전극에 나선 박태용(권상우 분)과 박삼수(정우성 분)로 분해 그 마지막을 뜨겁게 장식할 두 배우의 시너지가 기대를 모은다.

권상우와 정우성은 각각 열정 충만한 고졸 국선 변호사 '박태용', 타고난 글발을 가진 생계형 기자 '박삼수'를 연기한다. 무너진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견고한 사법 시스템과 기득권을 쥔 엘리트 집단에 맞선 두 캐릭터의 활약은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리며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권상우와 정우성의 콤비 플레이에 뜨거운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앞서 곽정환 감독은 정우성에 대해 "짧은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박삼수' 캐릭터를 완벽하게 준비, 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비주얼부터 말투, 사소한 표정 하나까지 많은 고민과 준비를 했다는 것에 놀랐다는 그는 "권상우 배우와의 케미스트리를 주목해 보시면 좋을 것 같다"는 관전 포인트도 짚으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기대'를 '확신'으로 만든다. 머리를 맞대고 귀를 쫑긋 세운 박태용, 박삼수의 모습은 금방이라도 무슨 일을 벌일 기세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두 사람답게, 또다시 '으르렁' 모드를 가동한 모습도 흥미롭다. 두 개천용의 반란을 진압하려는 엘리트 집단의 공격은 이들에게 끊임없는 위기와 갈등을 불러왔다. 어떤 고난에도 정의구현을 멈추지 않았던 두 사람이 마지막까지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놓을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지난 방송에서 박태용과 이유경(김주현 분)은 엘리트 집단을 통제하는 지휘자가 있음을 눈치챘다. 생계를 위해 김병대(박지일 분)의 손을 잡은 김두식(지태양 분)은 박태용에게 변호사 선임계약 해지를 통보해 충격을 안겼다. 엘리트 집단의 계획대로 오성시 재심 재판은 패소 위기에 봉착했고, 박태용은 김두식을 찾아가 진심으로 설득했다. 결국, 그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하면서 본격적인 반격을 예고했다.

오는 8일 방송되는 15회에서는 오성시 재심 재판을 두고 변방의 개천용들과 엘리트 집단의 치열한 공방이 펼쳐진다. '날아라 개천용' 제작진은 "베테랑 배우답게, 첫 만남부터 '문제적 콤비' 박태용과 박삼수의 티키타카를 완벽하게 풀어냈다. 노련하고 유쾌한 에너지가 넘치는 촬영이었다"며 "정의구현 역전극의 마지막을 완성할 두 사람의 뜨거운 활약을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날아라 개천용' 15회는 오는 8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정우성은 17회부터 등장한다.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