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이하늘, 전처 향한 속내 "네가 못 살면 내 마음 엄청 아플 것" 오열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1.04 11:50 수정 2021.01.04 13:40 조회 4,405
기사 인쇄하기
이하늘 박유선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DJ DOC 이하늘이 전처 박유선을 향한 속내를 고백했다.

이하늘-박유선은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 4번째 이혼 부부로 등장한다. 이혼 후 어렵게 방송 출연을 결정한 이하늘과 '우이혼'을 통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박유선의 '친구와 연인' 사이 같은 남다른 결혼, 이혼, 인생 스토리가 공개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우이혼' 촬영에서 두 사람은 제주도 재회 여행 이틀째를 맞아 단골 식당에서 아침 식사를 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11년 연애와 1년 4개월간의 짧은 결혼생활을 합해 총 12년이라는 긴 시간을 함께한 두 사람은 이미 오래전부터 가족보다 더 가족 같은 관계를 유지해왔던 상황. 특히 가족 없이 홀로 한국에서 생활하며 의지할 데가 이하늘뿐이었던 박유선은 "'엄마'라는 말보다도 '오빠'라는 말을 더 많이 한 것 같다"라고 눈물을 터트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박유선은 "나는 이혼과 동시에 독립을 한 거야"라고 속마음을 털어놨고, 이하늘은 "네가 못 살면 내 마음이 엄청 아플 것 같아"라며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이어 두 사람은 이혼 후 처음으로 결혼식을 올렸던 장소인 제주도 '박수기정'을 다시 찾았다. 예전과 달리 공사 중인 탓에 처참히 뒤엎어진 버진로드를 발견한 두 사람은 그 앞에서 1년 4개월의 짧았던 결혼생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눴다. 이하늘은 "오빠가 너를 너무 기다리게 했지"라며 미안한 감정을 내비쳤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의 악동 이미지를 단번에 타파시키는 이하늘의 반전 자태도 공개됐다. 이하늘은 아침에 눈뜨자마자 전 아내를 향해 '직진 백허그'를 하는가 하면, 껌딱지처럼 붙은 채로 굿모닝 스킨십을 이어갔다. 이혼한 사이임에도 이하늘-박유선 커플은 서로의 얼굴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시종일관 미소를 지어 보이는 등 기존 이혼 부부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그려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그런가 하면 이하늘과 박유선이 대화를 나누던 중 '우이혼' MC 김원희가 두 사람의 결혼식에 축의금을 보냈던 기억을 떠올리는 모습이 담겼다. 박유선은 "축의금 받았는데 지금 이 프로그램에서 만나는 거야? 뭔가 죄송스럽다"라며 당혹스러워했고, 이를 지켜보던 김원희는 "아니 금액은 왜 공개해!"라며 얼떨결에 밝혀진 축의금 액수에 당황하는 기색을 보여 폭소를 안겼다.

제작진은 "이혼한 지 얼마 안 되는 커플에게서 느껴지는 혼란과 복잡미묘한 감정이 이하늘 커플에게도 당연히 있을 것 같다. 공감과 이해가 뒤섞이며 인생의 여러 가지 감정들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사진제공 =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