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펜트하우스' 김영대 "배로나 좋아하며 생기는 변화에 초점…실제 김현수와 친해"[일문일답]

강선애 기자 작성 2020.12.22 15:53 수정 2020.12.22 16:01 조회 1,614
기사 인쇄하기
김영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펜트하우스'에서 주석훈 역으로 출연 중인 김영대의 일문일답이 공개됐다.

김영대는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주석훈 역으로 활약하며, 혼란스러운 청소년이자 쌍둥이 여동생을 지키려 무엇이든 해내는 오빠로 연민과 경악을 자아냈다. 후반부에 들어서는 배로나(김현수 분)에게 묘하게 끌리며 로맨스 무드를 형성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석훈과 로나의 이야기를 담은 동영상 클립 조회수는 230만 뷰를 기록할 정도다.

22일 방송될 17회 예고편이 공개되자 시청자들의 반응은 더욱 요동쳤다. 자퇴를 선언한 로나의 마음을 석훈이 되돌릴 수 있을지 기대가 커진 상황. 두 사람의 관계는 물론 아빠 주단태(엄기준 분)를 향한 석훈의 증오가 어디로 튈지 역시 관건 중 하나다.

'펜트하우스'는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휘어잡으며 '대세 드라마'로서 자리를 공고히 했다. 드라마의 인기를 예상했냐는 질문에 김영대는 "대본을 보면서도 흥미진진한 전개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재미있게 정독했던 기억이 난다. 많은 관심이 쏠릴 것이라는 예상 했다. 그런데 이 정도로 큰 사랑받을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또 주석훈 캐릭터를 연기하며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그 캐릭터의 호흡을 중시했다. 아버지 주단태라는 인물과 있을 때의 호흡, 어머니 심수련(이지아 분)이라는 인물과 있을 때의 호흡, 동생 주석경(한지현 분)이라는 인물과 있을 때의 호흡 그리고 학교 내에서의 호흡까지. 이 모두가 다를 것이라고 생각했고 어떠한 마음으로 그들을 대하는지, 그로부터 나오는 행동들은 또 어떠한지, 그런 부분들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연구했다"라고 밝혔다.

부모 역할의 엄기준, 이지아에 대해서는 "엄기준 선배님, 이지아 선배님 두 분 모두 너무나도 좋은 촬영 현장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했다. 늘 먼저 배려해주셨고 연기에 대한 조언도 많이 해주셨다"라고 전했다. 특히 "극 중 주석훈이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본인도 모르게 아버지 말투를 따라 하고 있는 신이 있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 엄기준 선배님께 연락드렸다. 그때 엄기준 선배님께서 공연 준비로 한창 바쁘셨을 시기인데도 시간을 내주시고 세세히 가르쳐 주셔서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른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로맨스를 그려가고 있는 배로나에 대해 김영대는 "배로나라는 인물을 좋아하게 되면서, 주석훈의 심적 변화에 신경을 쓰며 촬영에 임했다. 심적 변화에 따라 동생 석경이에게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게 되었고, 아버지의 기준에 맞는 완벽을 추구해야 한다는 고정적인 틀을 조금씩 깨기 시작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배로나 역을 맡은 김현수와도 "실제로도 친하다. 처음에는 어색하기도 했지만 성격도 잘 맞는 것 같아 금방 친해졌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도 놀라운 전개였지만 앞으로도 예상치 못한 반전들이 일어날 예정이다.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로 시청자분들을 매료시킬 것 같다. 어떤 결과를 맺게 될지에 대한 궁금함과 기대로 끝까지 관심 가져 주시면 좋겠다"라고 '펜트하우스'에 대한 지속적인 시청자 관심을 부탁했다.

한편, 김영대는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뿐만 아니라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 조여정을 감시하는 국정원 요원으로 연이어 출연, 차세대 '라이징 스타'로 각광받고 있다.

김영대

다음은 '펜트하우스' 주석훈 역 김영대의 일문일답이다.

1.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 이어 '펜트하우스'에서도 교복을 입게 됐어요. 어떤 공통점과 차이점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김영대: '어하루'는 아무래도 학원물이다 보니 10대 팬들이 많이 알아봐 주시고 이름도 김영대보다 오남주라고 불러주셔서 재미있었습니다. 요즘은 다양한 연령 분들이 알아봐 주시고 석훈이라고 하시더라고요. 공통점은 아무래도 완벽을 추구해야 했던 성장배경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차이점은 그러한 성장배경에 대한 명암의 정도인 것 같아요. 오남주는 주석훈에 비해 조금은 밝은 서사가 있다면 주석훈은 아버지 주단태라는 인물로부터 어두운 영향을 많이 받아온 캐릭터라고 생각하고 연기했습니다.

2. 드라마가 이렇게 사랑받을 줄 예상했나요?

김영대: 대본을 보면서도 흥미진진한 전개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재미있게 정독했던 기억이 나요. 많은 관심이 쏠릴 것이라는 예상 했어요. 그런데 이 정도로 큰 사랑받을 줄은 몰랐습니다.

3. 주석훈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어떤 점을 중요하게 생각했는지? 어려운 점이 있었다면?

김영대: 주석훈을 연기하며 그 캐릭터의 호흡을 중시했어요. 아버지 주단태라는 인물과 있을 때의 호흡, 어머니 심수련이라는 인물과 있을 때의 호흡, 동생 주석경이라는 인물과 있을 때의 호흡 그리고 학교 내에서의 호흡까지. 이 모두가 다를 것이라고 생각했고 어떠한 마음으로 그들을 대하는지, 그로부터 나오는 행동들은 또 어떠한지, 그런 부분들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연구했습니다.

4. 엄기준, 이지아 선배와의 호흡은 어땠는지?

김영대: 엄기준 선배님, 이지아 선배님 두 분 모두 너무나도 좋은 촬영 현장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했어요. 늘 먼저 배려해주셨고 연기에 대한 조언도 많이 해주셨어요. 극 중 주석훈이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본인도 모르게 아버지 말투를 따라 하고 있는 씬이 있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 엄기준 선배님께 연락드렸어요. 그때 엄기준 선배님께서 공연 준비로 한창 바쁘셨을 시기인데도 시간을 내주시고 세세히 가르쳐 주셔서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릅니다.

김영대

5. 배로나와 로맨스가 화제입니다. 어떤 점을 신경 써서 연기하고 있는지, 평소 두 사람의 친분 관계는 어떤지 궁금합니다.

김영대: 배로나라는 인물을 좋아하게 되면서, 주석훈의 심적 변화에 신경을 쓰며 촬영에 임했어요. 심적 변화에 따라 동생 석경이에게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게 되었고, 아버지의 기준에 맞는 완벽을 추구해야 한다는 고정적인 틀을 조금씩 깨기 시작했죠. (로나 역을 맡은) 현수랑 실제로도 친해요. 처음에는 어색하기도 했지만 성격도 잘 맞는 것 같아 금방 친해졌습니다.

6. 앞으로 '펜트하우스' 관전 포인트가 있다면?
김영대: 지금까지도 놀라운 전개였지만 앞으로도 예상치 못한 반전들이 일어날 예정입니다.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로 시청자분들을 매료시킬 것 같구요. 어떤 결과를 맺게 될지에 대한 궁금함과 기대로 끝까지 관심 가져 주시면 좋겠습니다!

7. 시청자 여러분께 한 마디 해주세요.

김영대: '펜트하우스'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좋은 모습 계속 보여드려 합니다. 요즘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나날들을 겪고 계시겠지만 무사히 다 지나가고 행복한 일들이 넘쳐나길 바랍니다. 한 해 마무리 잘하시고 건강한 새해맞이하시도록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제공: SBS '펜트하우스', 아우터코리아]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