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차세대 트롯神은 누구?"…'트롯신이떴다2', 결승 진출 6인 완벽 분석

강선애 기자 작성 2020.12.22 11:32 수정 2020.12.22 13:22 조회 273
기사 인쇄하기
트롯신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의 우승자는 누가 될까.

SBS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이하 '트롯신2')가 6개월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결승전만 남겨두고 있다. 무대도, 이름도 잃은 무명 가수들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자는 취지로 시작된 초대형 프로젝트가 오는 23일 방송으로 마침표를 찍는다.

치열한 경쟁을 통해 쟁쟁한 실력자 6인 만이 살아남았다. 그 가운데 우승자가 누가 될지 많은 이들이 궁금해하고 있는 가운데, 결승 진출자 6인을 전격 분석했다.

▲ 꺾고 돌리기의 달인, 막내의 반란 배아현

25세로 TOP6 중 가장 어린 배아현은 누구보다 정통 트로트를 사랑하는 가수다. 20세기 노래들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교과서적인 꺾고 돌리기를 보여주는 배아현의 노래 실력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듣는 순간 중독되는 배아현의 간드러진 목소리가 결승전에서는 어떤 마력을 발휘할지 궁금해진다.

▲ 여심 저격, 야생 카리스마 최우진

최우진은 타고난 가창력과 무대 매너로 여심을 사로잡으며 야생 카리스마를 보여준 참가자다. 스타의 산실이라 불리는 모 프로그램에서 5승을 기록할 정도의 실력자로 '트롯신2'에서도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무슨 노래를 부르든 최우진 스타일로 소화하는 그가 차세대 트롯신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노래만 시작되면 180도 돌변, 뽕신 강림 강문경

7년 차 무명가수 강문경은 수줍은 첫인상과 달리 노래만 시작하면 180도 달라지는 반전 매력으로 트롯신과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전공인 국악을 바탕으로 고음을 맛깔나게 소화하는 그의 모습은 '뽕신(神)'이 강림했다는 평을 받았다. 결승전 무대에서도 어김없이 뽕신이 강림해 그를 우승으로 이끌 수 있을까.

▲ 지역 가수에서 전국구 가수로, 흙 속의 진주 한봄

경상남도 진주에서만 활동하던 지역 가수 한봄은 '트롯신2'을 만나 전국에 이름을 알렸다. 밝은 에너지에 파워풀한 가창력까지 겸비한 한봄의 무대는 그의 스타성을 증명해냈다. 언제나 믿고 듣는 무대를 선보이는 한봄이기에 결승전에서는 또 어떤 노래로 무대를 장악할지 기대가 더해진다.

▲ 훈훈한 외모+음색, 트로트계 어린 왕자 손빈아

훈훈한 외모로 눈을 사로잡고, 음색으로 귀로 사로잡는 손빈아는 트로트계의 어린 왕자라고 불리고 있다. 어린 나이에도 피나는 노력으로 트로트를 향한 진심을 보여준 그는 위기 없이 결승까지 쾌속 질주했다. 매 무대 발전하는 모습으로 상승세만 걷고 있는 손빈아가 우승도 거머쥘 수 있을지 호기심이 커져간다.

▲ 모든 장르 완벽 소화, 1등 직진남 나상도

나상도는 매 무대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무대를 보여주며 '팔색조'라는 별명을 얻었다. 무엇보다 놀라운 것은 그 어떤 노래든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찬을 받아온 것. 언제나 최고의 무대를 경신하며 고득점만 받아 온 우승 후보로 손꼽혀 온 그가 결승전에서는 어떤 무대를 보여줄지 이목이 집중된다.

결승전에 진출한 TOP6는 누가 우승한다고 해도 이상하지 않을 실력과 매력을 모두 갖추고 있다. 이에 '트롯신2' 우승자가 더욱 궁금해지는 가운데, 다음카카오에서는 23일까지 결승 진출 6인의 하이라이트 무대 영상과 함께 투표도 진행되고 있다. 결승전 당일에는 실시간 대국민 투표도 진행된다.

트롯신들과 국민의 선택으로 결정되는 차세대 트롯신 탄생의 순간이 담길 '트롯신2'는 오는 23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