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SBS 연예대상' 프로듀서상 양세형, "마스크 뚫는 웃음 드리는 것이 내 일…열심히 웃기는 개그맨 될 것"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0.12.20 00:31 조회 893
기사 인쇄하기
연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양세형이 프로듀서상을 수상했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밤 8시 45분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된 '2020 SBS 연예대상'에서 양세형이 프로듀서상을 수상했다.

프로듀서들의 선택을 받아 대상에 버금가는 상을 수상한 것은 바로 양세형이었다.

양세형은 어느 때 보다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시상대에 올랐다. 그는 "대상 후보만으로도 너무 부담스러웠다. 저희 테이블에 저 빼고 상이 다 있어서 상 하나라도 받았으면 좋겠다, 이거 아니면 끝났다 생각했는데 호명되니까 너무 좋았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방송하면서 가장 큰 상을 받았다. 감사하다"라며 함께 한 제작진과 출연진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그리고 그는 "지금까지 앞으로 언제까지일지 모르지만 사람들을 웃기는 게 너무 즐겁고 행복하다. 그런 것들이 전해져서 시청자들이 받아주신다면 감사드린다"라며 "요즘 코로나 때문에 마스크를 쓰고 있어서 서로 표정을 못 보고 해서 삭막한 분위기인 것 같은데 우리가 할 일이 그 마스크를 뚫고 웃음이 나올 수 있게 재밌게 해 드리는 것이 우리와 나의 일 같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소속사 스태프들과 어머니, 동생 양세찬에게도 잊지 않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리고 그는 "멤버들에게는 거하게 쏘겠다"라며 "또 내일부터 또 열심히 웃기는 개그맨 양세형 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