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SBS 연예대상' 우수상 김광규, "재석이 형, 아파트 값 좀 잡아줘요"…유느님께 '특별한 소감'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0.12.19 23:42 조회 2,228
기사 인쇄하기
연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광규가 특별한 수상 소감을 밝혔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밤 8시 45분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된 '2020 SBS 연예대상'에서 리얼리티 부문 우수상의 수상자가 공개됐다.

이날 의 정인선과 '불타는 청춘'의 김광규가 우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정인선은 "2년 연속 초대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너무 큰 상을 이렇게 받아서 머릿속이 진짜 하얘진다. 진짜 감사드린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그는 "올 한 해 힘든 시간 보낸 분들 많아서 특히 더 열심히 응원해드리고 큰 힘이 되려고 열심히 촬영에 임했다"라며 "그런데 매주 오히려 내가 더 큰 힘을 얻고 깨달음을 얻었다. 이런 상황에서도 더 나은 방향으로 가기 위해서 고민하고 노력하고 버텨내는 사장님들을 보고 정말 이 모든 상황들이 결국에는 잘 풀리게 된다면 이 분들 하나하나의 노력이 모여서 나온 결과물이겠구나 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리고 그는 "지금까지 만나 뵈었던 사장님들, 고민중은 소상공인 분들, 시청자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라며 올 한 해 고생한 제작진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또 "매주 가까이에서 두 분을 뵐 수 있어서 두 분의 말씀을 가까이서 들을 수 있어서 정말 많은 걸 배우고 있고 생각을 나눌 수 있는 게 영광이고 감사하다. 정말 감사드린다"라며 백종원과 김성주에게도 특별한 고마움을 전했다.

김광규도 수상의 기쁨을 만끽했다. 그는 "늦은 밤늦게 끝나는 불청 시청해준 시청자분들 해외 동포 여러분 감사하다. 최성국이 정인선 씨 팬이라고 전해달란다"라며 농담을 하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제작진들 고맙고 추위에 스태프들 고생이 많았다"라며 "12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 부산에서 이 방송을 보고 계실 어머니와 영광을 함께 나누고 싶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끝으로 그는 "힘든 세상, 재석이 형 아파트 값 좀 잡아줘요"라며 유느님에게 간절한 소망을 빌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