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집사부일체' 정재형, 천재 음악가 면모→플랜테리어 돋보이는 집 공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0.12.14 11:39 수정 2020.12.14 11:44 조회 288
기사 인쇄하기
집사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정재형이 사부로 등장해 '천재 음악가'로서의 면모와 함께 특유의 해맑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의하면 지난 13일 방송된 SBS 는 가구 시청률 5.4%(이하 수도권 2부 기준),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은 3.5%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6.5%까지 올랐다.

이날 제작진은 연말을 맞아 작은 음악회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많은 유튜브 구독자들을 보유하고 있는 음악 신동 12세 피아니스트 박지찬, 14세 기타리스트 송시현, 9세 바이올리니스트 설요은이 등장했다. 이들은 어린 나이임에도 수준급의 연주 실력을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단장 정재형이 피아노 연주를 하며 등장했다. 정재형은 "요즘 각박하고 마음이 쓸쓸하지 않냐. 위로를 드릴만한 '집사부 캐럴 음악회'를 준비했다"라면서 "크리스마스에 아이들과 음악회를 하자는 취지만 듣고 참 좋은 일인 것 같아서 나왔다"고 전했다.

'록스트리트 저널' 신성록은 "정재형은 가요, 영화 OST, 광고 음악, 예능 음악, 피아노 연주곡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작곡이 다 가능하다"라며 그가 작곡한 명곡들을 소개했다. 또한, 신성록은 정재형의 별명이 '파리지앵'이라며 "1999년도에 파리 고등사범 음악원에서 영화 음악, 클래식 작곡 공부를 9년 했다"라고 했다.

주전공은 클래식 작곡이라는 정재형은 "유학 기간 중 학비를 벌어야 해서 매 여름방학마다 한국에서 영화 음악을 작업했다. 제가 요즘 여름휴가에 집착하는데, 그때 못 놀아봐서 여름휴가가 그렇게 부러웠다"라며 일과 공부 모두를 오직 음악으로만 가득 채웠던 시절을 회상했다.

이후 정재형은 캐럴 연주 연습을 위해 자신의 집으로 멤버들을 데려갔다. 정재형의 집은 다양한 반려 식물로 가득한 플랜테리어가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안내견 훈련 중이라는 해듬이도 있었다. 정재형은 10여 년간 안내견 후보 강아지를 집에서 보살피며 사회화를 시켜주는 자원봉사 '퍼피워킹'을 하고 있다. 그 이유에 대해 정재형은 "시각장애인들에게 안내견이 진짜 많은 도움이 된다. 말할 수 없는 행복을 준다고 한다. 보통 직각 보행을 하는데 곡선을 갈 수도 있고, 든든한 힘이 되니까"라고 밝혔다.

집을 둘러본 후 정재형과 멤버들은 본격적인 악기 연습에 돌입했다. 멤버들은 각자 원하는 악기를 선택, 오로지 '흥'만 넘치는 합주를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정재형은 "엉망진창이다. 이 분위기는 고적대보다는 약간 고속도로 느낌이다"라며 웃었다. 정재형은 연주 방법을 알려주고 보컬 트레이닝을 시작했으나, 멤버들은 여전히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흥 폭발' 합주를 선보였다.

집사부

이어 정재형은 박자 특훈에 나섰다. 먼저 멤버들의 제안으로 룰라 '3!4!' 박자 게임을 펼쳤다. 그러나 정재형과 멤버들 모두 실패했고, 이승기는 "우리가 맞는 거야. 이쪽(노래)이 틀린 걸 거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으로는 원더걸스 'So Hot' 전주에서 'JYP'가 나오는 타이밍을 맞혀보기로 했다. 정재형은 "이런 걸로 날 의심한다는 게 너무 짜증나지만 한방에 맞혀주겠다"라며 진지하게 도전했다. 그러나 진지했던 모습과는 달리 정재형은 이번에도 실패했고, 당황한 듯 해맑게 웃던 정재형은 갑자기 '순정마초' 연주를 하며 "레베카"를 외쳐 폭소를 유발했다. 이날 정재형이 박자감 게임 실패 후, 마음을 내려놓은 듯 '순정마초'를 부르는 모습은 큰 웃음을 안기며 분당 최고 시청률 6.5%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