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김강우가 밝힌 ♥한무영 러브스토리"…'미우새', 43주 연속 日예능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0.12.14 08:48 수정 2020.12.14 10:41 조회 1,184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강우의 솔직한 입담이 화제를 모은 SBS 가 43주 연속 일요 예능 왕좌를 지켰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3일 방송된 1~3부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각각 14.1%, 15.7%, 16.1%,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6.2%로 일요 예능 1위 자리를 차지했다. 특히, 축구 전설 안정환과 농구 전설 현주엽의 자존심 대결에서는 최고 분당 시청률이 18%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 스페셜 MC로는 영화 '새해전야'로 관객을 만나는 배우 김강우가 출연해 아내 한무영과 첫 만남부터 두 아들 이야기까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배우 한혜진의 형부로도 유명한 김강우는 아내의 세 자매 미모 순위를 묻는 질문에 "이 질문을 수없이 받았는데 제 대답은 하나다. 첫째(아내)가 제일 예쁘다. 나머지는 공동 2위다"라고 재치 있게 답변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그는 아내와 첫 만남에 첫 키스를 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친구들 모임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는데 저쪽에서 어떤 분이 오는데 뒤에 후광이 보이더라. 친구한테 '너무 예쁘지 않니?' 그랬는데 마침 친구가 아는 사람이더라. 자연스럽게 합석하게 되고 술을 마시다가 뽀뽀를 했다. 그리고 이 친구는 통금시간이라고 집에 먼저 갔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이 "통금 있으면 뭐하나. 뽀뽀하고 들어가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자, 김강우는 "홀린 듯이 했다. 아내도 뭐에 홀렸다고 하더라"라고 고백했다.

그는 백일 동안 아들의 육아일기를 쓴 이력도 전했다. 하지만 초등학생이 된 아들에게 슬쩍 보여주었다가 아들들이 육아일기를 찢어 딱지를 접는 거 보고 당황해 "이후 다시는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김희철과 지상렬은 신혼 6개월 차 개그맨 김경진과 모델 전수민의 신혼집에 놀러 갔다. 두 사람은 김경진이 집 안에서 물고기는 물론 새우, 장수풍뎅이 애벌레, 거북이 등을 키우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전수민 역시 "남편이 집에 오면 저를 안 보고 얘네들만 본다"고 서운함을 폭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식사를 하면서 전수민은 "남편이 결혼 한 달 전에 제 명의로 집을 한 채 사줬다"라고 고백하자 분위기가 급반전되었다. 특히, 전수민이 클럽에서 김경진이 처음 자신한테 다가와 전화번호를 달라고 했을 때 "이 사람이 나의 마지막 사람일 것 같았다"고 고백하자 김희철은 "난 제수씨 이야기 듣고 나니까 경진이가 빛이 나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도 "천생연분이네" "인연은 따로 있나 보다"라고 부러워했다.

이상민은 집에 온 탁재훈과 함께 디지털 콘텐츠 영상을 찍는 모습이 그려졌다. 해외직구 물품을 직접 구매해 리뷰를 하는 내용이었는데, 강력랩 뚜껑과 생선 비늘까지 벗겨준다는 고수압 호스 등을 가지고 막상 실험을 해보니 광고와 달리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모두에게 웃음 폭탄만 안겨주었다.

미우새

이날 18%까지 최고 시청률을 이끌어낸 주인공은 배정남과 안정환, 현주엽이었다. 안정환은 평소 농구 광팬인 동생 배정남을 위해 절친 현주엽을 초대했다. 초반 세 사람은 농구장에서 자유투 시합을 하며 기싸움을 했다. 이어 집으로 자리를 이동한 배정남은 "농구가 힘들어요? 축구가 힘들어요?"라고 질문해 두 사람을 자극했다. 현주엽은 "농구는 나이가 들면 못한다. 하지만 50~60대에도 조기 축구를 하지 않나. 그만큼 축구가 쉽기 때문에 나이가 들어서도 가능한 거다"라고 답변했다. 이에 질세라 안정환은 "농구는 실내에서 하지 않나. 더우면 에어컨 틀어주고 추우면 히터 틀어주는 데 그게 뭐가 힘드냐"라고 공격했다.

급기야 현주엽은 "너 수술 몇 번 했어?"라며 선수 시절 부상 횟수를 언급하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점점 싸움이 유치해진다"며 폭소했고 이 장면은 이날 18%까지 치솟았다.

여기에 한 술 더 떠 안정환은 허벅지 씨름으로 축구와 농구 세기의 대결에 종지부를 찍었다. 몸집의 차이로 모두들 현주엽이 이길 것을 예측했으나 2번 모두 안정환이 이기면서 분위기가 반전됐다. 또 현주엽은 배정남과 대결에서도 지는 바람에 어릴 적 팬이었던 배정남에게 실망을 안겨주고 한동안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한편, 다음 주에는 야구의 전설이자 투머치토커 박찬호의 출연이 예고돼 기대감을 안겨주었다. SBS 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