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업텐션 비토 코로나19 확진 후폭풍…'더쇼', 내일 결방 결정

강선애 기자 작성 2020.11.30 12:26 수정 2020.11.30 12:27 조회 630
기사 인쇄하기
더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업텐션 멤버 비토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가운데, SBS MTV 가 방송을 결방한다.

30일 측은 "12월 1일 생방송 예정이었던 '더쇼'는 결방한다"라고 밝혔다.

측은 "업텐션 멤버가 코로나 확진을 판정을 받은 사실에 따라, 대부분의 아티스트가 음악방송 동선이 겹친다는 점을 고려하여 아티스트 및 스태프 등 보호 차원에서 결방을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업텐션 멤버 비토의 코로나19 양성 판정 소식이 전해졌다. 소속사 티오피미디어에 따르면, 비토는 지난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아 검사를 진행했고 30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는 "비토 군과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본사는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 설명했다. 이어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방송활동을 진행하게 되어 방송 관계자 및 관련 스태프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업텐션은 최근 새 앨범을 발매하고 음악방송 출연을 이어왔다. 당장 지난 28일에는 MBC '쇼! 음악중심'에, 29일에는 SBS 에 출연한 상황. 이에 두 음악프로그램에 출연한 가수들과 제작진도 비상이 걸렸다.

측은 비토의 소식을 접한 후 해당 사실을 전 출연자, 스태프에게 알리고 CCTV 등을 통해 밀접 접촉자 및 동선이 겹치는 인물들이 있는지 파악 중이다. '쇼! 음악중심' 측도 사태 파악에 나섰다. 비투비 포유, 노라조, 스테이씨 등 해당 음악방송에 출연했던 가수들은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겠다고 나서고 있다.

여기에 방송 예정이었던 는 대부분 가수들의 음악방송 동선이 겹치는 것을 고려해 아예 프로그램 결방을 결정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