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펜트하우스' 이지아, 유진 손잡고 '경매 입찰'…엄기준 '압박' 시작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0.11.23 23:33 수정 2020.11.24 09:23 조회 595
기사 인쇄하기
펜트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지아가 유진을 등에 업고 엄기준을 향한 복수에 박차를 가했다.

23일에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에서는 주단태(엄기준 분)에 대한 복수를 위해 오윤희(유진 분)를 자기편으로 끌어들인 심수련(이지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심수련은 오윤희에게 함께 영화를 보자고 제안했다. 심수련 보다 먼저 도착한 오윤희는 천서진(김소연 분)과 주단태의 밀회를 목격했다. 그리고 심수련이 처한 상황을 안타까워하며 자신의 일처럼 분노했다.

이는 사실 심수련이 모두 계획한 것이었다. 심수련은 오윤희를 자기편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일부러 오윤희가 두 사람의 밀회를 목격하도록 만들었던 것.

오윤희는 과거 불륜을 저질렀던 남편을 떠올렸고, 심수련에게 "내 친언니 같다"라며 자신이 힘이 되겠다고 했다. 특히 오윤희는 심수련의 자신 있다고 밝힌 주택 경매를 돕겠다고 했다.

이에 심수련은 "남편 서재에서 경매 자료를 봤다. 남편이 거길 사려고 하는 거 같다"라고 했고, 오윤희는 심수련의 수족이 되어 경매와 관련해 알아봤다. 오윤희는 "언니, 여기 진짜 대박이야. 근처에 쇼핑센터가 들어선다는 소문이 있어. 거의 확실한가 봐. 이거 우리가 꼭 낙찰받아야 돼"라고 했다. 그러자 심수련은 오윤희에게 입찰에 대한 모든 것을 맡겼다.

이를 모르는 주단태 일행은 마지막 건물 입찰로 천억이 넘는 돈을 쏟아부은 재건축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꿈꿨다. 주단태는 "이제 우린 대한민국에서 제일가는 현금 부자가 될 거다"라고 했다.

그러나 원래의 금액에서 1천을 올린 주단태 일행은 입찰에 실패했고 3천을 올린 오윤희와 심수련이 입찰에 성공했다. 주단태에게 발각이 될 것을 우려해 모든 경매는 오윤희의 명의로 진행되었고 이에 주단태 일행은 분노했다.

자신들이 투자한 돈을 다 날리게 생긴 하윤철(윤종훈 분)과 이규진(봉태규 분)은 화를 참지 못했고, 주단태도 마찬가지였다. 이에 주단태는 "닥치라고 했지. 아직 끝난 일도 아닌데 이렇게 밑바닥을 보일 거냐. 해결하면 될 거 아니냐. 오운희 그 여자 내가 직접 만나겠다"라며 자신들의 성공을 위해 오윤희를 압박할 것을 예고했다.

한편 방송 말미 오윤희는 민설아(조수민 분)가 사망하던 당일 헤라 팰리스에서 민설아를 만났던 사실을 떠올렸다. 그리고 설탕이가 민설아의 강아지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충격에 빠져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