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혜리, 5년간 기른 머리 싹둑…"소아암 환자 위해 기부"

강선애 기자 작성 2020.10.04 10:13 수정 2020.10.04 15:49 조회 1,424
기사 인쇄하기
혜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가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5년간 기른 머리카락을 기부했다.

혜리는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혜리 단발 기다리신 여러분! 드디어 제가!!'라는 제목의 브이로그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혜리는 "5년 동안 기른 긴 머리와 작별 인사를 하는 날"이라며 헤어숍에서 긴 머리카락을 자르는 모습을 공개했다.

혜리는 "머리를 자르려고 하다 보니까 왠지 아까운 마음이 들었다. 제 이 긴 머리를 '기부하면 어떨까' 해서 자르고 기부까지 하는 걸로 했다. 기부한다는 생각이 드니깐 좀 더 뭔가, 마음이 후련해졌다"고 말했다.

혜리는 머리카락 일부를 직접 자신이 가위를 들고 자르는 체험도 했다. 혜리는 헤어 전문가에게 "최대한 길게 잘라요. 최대한 (기부로) 많이 주게"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헤어 커트를 마무리하고 중단발이 된 혜리는 "저의 과거 머리들은 저보다 더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라며 소아암 환우들을 위한 가발 제작 운동본부에 기부 예정임을 밝혔다.

[사진 = 혜리 유튜브 영상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