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많이 웃고 열심히 촬영한 작품, 감사하다" 종영 소감

강선애 기자 작성 2020.08.10 11:25 수정 2020.08.10 12:11 조회 597
기사 인쇄하기
샛별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의 배우 지창욱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창욱은 지난 8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에서 편의점 점장 '최대현' 역으로 호연을 펼치며 주말 여름 안방극장에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최종회에서 대현(지창욱 분)은 본사 자문위원을 그만두고 종로 신성점 점장으로 돌아와 샛별(김유정 분)을 기다렸다. 가족에게도 "나는 엄마 아빠처럼 티격태격해도 서로 챙겨주고 없으면 못 사는 사이. 그런 게 행복이고 더 큰 가치라고 믿는다"고 말하며 본인의 마음을 전했다. 이후 대현과 샛별은 재회하며 해피엔딩이 그려졌다.

서로의 꿈을 함께하는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린 속에서 지창욱은 행복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을 전하는 열연으로 호평을 얻었다. 지창욱은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순한 맛' 캐릭터로 완벽 변신, 또 한 번 새로운 캐릭터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때로는 허당 같은 자연스러운 코믹 연기를, 때로는 어른스럽고 다정한 심쿵 로맨스 연기로 매회 다채로운 매력으로 캐릭터를 소화했다. 특히 상황마다 변화하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극의 몰입을 높였다.

종영을 맞은 지창욱은 소속사를 통해 "정말 많이 웃고 열심히 촬영한 작품"이라며 "편의점 세트도 정이 많이 들었고, 함께해주신 분들 덕분에 즐겁고 행복하게 마무리했다. 지켜봐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