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정동원 "'미스터트롯' 결승 때 고래 잡아…종이컵 차고 노래 불러" TMI 고백

강선애 기자 작성 2020.08.05 09:29 수정 2020.08.05 11:27 조회 10,031
기사 인쇄하기
정동원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14세 트로트 가수' 정동원이 '미스터트롯' 결승 당시 포경수술 탓에 종이컵을 차고 노래를 불렀다고 깜짝 고백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정동원의 새로 리모델링한 하동 집에 남승민과 임도형이 방문했다.

거실에서 수다를 떨던 중 정동원은 동생 임도형에게 "이번 겨울방학 때 고래 잡아야지?" 하며 포경수술을 언급했다. 형의 갑작스러운 발언에 임도형은 "조용히 해"라며 부끄러워하면서도 "요즘 트렌드는 안 잡는 거래"라고 반박했다.

남승민과 정동원은 이미 포경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정동원은 남승민에게 "봤지? 결승 때"라며 자신이 '미스터트롯' 경연 결승전 당시 수술을 했다고 전했다. 이에 남승민은 "맞아. 너 그때 '여백' 부를 때"라며 구체적인 상황을 떠올렸고, 정동원은 "맞아. 종이컵 차고 불렀어"라고 설명했다.

정동원의 고백을 '아내의 맛' 스튜디오에서 VCR로 지켜보던 이휘재, 장영란, 김세진 등 성인 패널들은 "그 때 했다고?", "종이컵 차고 노래를 불렀다고?", "저게 진짜냐"라며 놀라워했다. 그러면서 "실직적으로 저 친구가 우승이네", "정신력이 보통이 아니다. 그걸 참고했으니"라며 감탄했다.

[사진 =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