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집사부일체' 박나래X장도연 사장의 연애상담…돌직구파·짝사랑파 결성

김지수 에디터 김지수 에디터 작성 2020.08.02 20:06 수정 2020.08.03 06:54 조회 215
기사 인쇄하기
집사부일체

[SBS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박나래와 장도연이 연애상담소를 열었다.

2일 방송된 SBS 에서는 사부 아닌 '사장님' 박나래-장도연이 각각 돌직구파-짝사랑파를 결성, 멤버들의 연애상담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장도연은 멤버들을 위한 연애상담소를 열었다. 박나래는 "여기 멤버들은 돌직구 스타일인가, 장 사장처럼 신중한 스타일인가"라고 질문했다.

이승기와 신성록은 돌직구파를, 김동현·양세형·차은우는 짝사랑파를 선택했다. 김동현이 "제 나름대로의 소심한 표현을 한다"라고 밝히자, 장도연은 "아이 같다. 다 티 난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김동현에 이어 장도연도 짝사랑파를 선택하며 "나도 예전에 초등학교 때 남자짝꿍이었는데 같이 툴툴댔다. 야외수업을 할 때였는데, 남자애가 '야, 내가 너 안 좋아한다고' 배 처음 맞아봤다"라며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멤버들이 웃음을 터트린 가운데, 이승기가 "가장 아픈 복통이다"라고 덧붙였다.

짝사랑파 양세형은 과거 상처 받은 경험을 털어놨다. 양세형은 "좋아했는데, 옆 친구가 화장실 가는 거 보자마자 화장을 고치더라. 마음에 드는 사람 앞에서 화장 안 고치는데. 억장이 무너졌다"라고 말했다.

이들 고백에 신성록은 "나는 짝사랑 안 해봤다"라고 말했다. 신성록은 아내와의 만남을 "그날 만나고 그날 고백했다"라며 "너무 마음에 들어서 결혼관이 궁금했다. 많이 앞서 나가서 '아기 좋아하세요'"라며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나래가 신성록에게 호응하며 "내가 고백하지 않으면 내 확률은 0%다"라고 말했다. 장도연은 "첫날에 고백하나. 상대는 어떻게 하나"라며 웃었다.

한편 두 사장님은 나래바에서 진실게임을 하기도 했다. 장도연은 박나래와 비교 대상에 오른 것을 두고 "제 입장에서는 좋다. 그래도 견줄만하다고 얘기하는 자체가 너무 좋다"라고 밝혔다. 박나래는 "도연이를 질투했다. 나한테는 그런 능력이 있을까"라고 털어놨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