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고국서 떨어져 있지만…" 박지성♥김민지 부부, 코로나19 극복 위해 1억 기부

강선애 기자 작성 2020.03.06 14:50 수정 2020.03.06 15:00 조회 2,313
기사 인쇄하기
박지성 김민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박지성-김민지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억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6일 박지성-김민지 부부는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따른 피해아동 가정 긴급 지원을 위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이 기부금은 지역아동센터가 대거 휴관하고 학교의 개학 연기로 집안에서만 생활하는, 돌봄이 필요한 아동의 결식과 안전을 보완하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박지성 JS파운데이션 이사장은 "코로나 19 피해가 큰 대구․경북 지역의 취약 가정뿐만 아니라, 비슷한 어려움을 겪는 다른 지역의 취약 가정 아동에 대해서도 국민 여러분과 관심을 함께 하고 싶다"며 "비록 고국에서 떨어져 영국에 살고 있지만, 어려움에 처한 아동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후원의 마음을 전했다.

박지성 이사장은 2011년 자선 재단 JS파운데이션을 설립, 어려운 여건에도 축구뿐 아니라 타 스포츠 종목과 학업, 예술 분야에서 재능이 뛰어난 유소년 지원을 위해 매년 12월 장학금 수여식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앰버서더 활동을 통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사회 공헌 프로그램을 전개해 왔다.

아울러 2014년 현역 선수 생활을 마감하면서 그동안 성원해주신 국민에 감사하는 뜻으로 성금 1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기부했고, 1억원 이상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에 등재됐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