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궁금한 이야기 Y' 친구 거짓말에 봉국봉 된 남자…"보란 듯 배우로 성공하겠다"

김지수 에디터 김지수 에디터 작성 2020.01.31 21:44 조회 985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배우 봉국봉은 친구의 거짓말에 눈물을 흘렸다.

31일 방송된 에서는 사업가의 삶을 접고 무명배우 봉신주·봉국봉이 된 남자의 속사정을 살폈다.

이날 방송에서 전현식 씨는 본인을 단역 배우라고 밝히며, "2015년 8월쯤 그 친구를 만나게 됐다. '너는 이런 거 할 사람이 아니다. 넌 영화감독을 하면 대박이야'. 어렸을 적 꿈을 얘기했다. 그 말을 듣고 사업을 접었다"라고 말했다.

전 씨는 김진호 씨(가명)에 대해 언급하며 "삭발을 해야 된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또 문신을 보여주며 "미키마우스 기운이 나랑 맞는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봉신주로 활동했다"는 전 씨는 "<택시귀인>이란 이름으로 영화를 하면 천만을 찍는다고 했다. 그래서 만들었다"라며 시나리오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전 씨는 이후 5년간 무명 배우로 활동했다며, "원망을 하진 않았다. 내가 선택했으니까 내가 감당하자"라면서도 "솔직히 묻고 싶다. 나를 진짜 감독을 시켜주기 위해.."라고 덧붙였다.

이어 전 씨는 김 씨를 찾아갔다. 김 씨는 제작진을 보자 황급히 일어나며 "친구끼리 얘기할 수도 있지 이런 거 하지 말라. 속인 것 없다"라고 말했다.

도망가던 김 씨는 쫓아오는 제작진을 향해 "친구끼리 장난칠 수도 있는 거다"라며 "친구끼리 거짓말 안 하냐. 거짓말도 급이란 게 있다. 그렇게 따지면 허경영 씨는 눈만 마주쳐도 췌장암을 고지는 사람이다"라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전 씨는 "친구라고 생각하고 믿은 내가 잘못한 거다. 이제는 친구가 아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전 씨는 "원래 내가 잘하는 것 할 거다. 다시 열심히 할 거다. 보란 듯이 배우로 성공할 거다"라며 마음을 다잡았다.

한편 박선영 아나운서는 "제가 전해드린 스토리텔링은 여기까지입니다. 저는 다시 '궁금한 이야기'를 사랑하는 시청자로 돌아가서 열심히 함께 시청하겠습니다. 그동안 사랑해주신 여러분 정말 고맙습니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