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7일(월)

스타 스타는 지금

"너는 특별했고, 천사같은 아이였어"…박하선, 세상 떠난 친동생 추모

강선애 기자 작성 2019.12.30 08:53 수정 2019.12.30 10:03 조회 1,080
기사 인쇄하기
박하선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박하선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남동생을 추모했다.

박하선은 30일 자신의 SNS에 어릴 적 동생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동생을 기리는 글을 남겼다.

박하선은 "같은 뱃속에서 태어나 네가 선택한 것도 아닌데 한 번씩 너를 부끄러워했던 내가 부끄럽다. 사실 돈만 벌었지 말 한마디 따듯하게 못해줬고"라고 스스로를 자책했다. 그러면서 "다음 세상이 있다면 누나보다 잘 살고 스웨덴처럼 장애인에 대한 복지가 잘 되어있는 나라에서 태어나도 좋겠다"며 생전 발달장애가 있던 동생을 떠올렸다.

박하선

이어 "미안해 너를 기억하고 아파해 주는 친구들과 어른들이 있어서 고마웠고 다행이었어. 사실 너는 특별했고, 천사 같은 아이였으니 일찍 데려가신 거겠지"라고 말한 박하선은 "오늘 너를 다시 떠나보내며, 장애인에 대한 시선이 조금 더 나아지는 사회가 되길 간절히 바라본다"며 "잘 가 내 동생"이라고 동생을 그리워했다.

박하선의 동생은 지난 12일 급성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

[사진=박하선 인스타그램]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