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박연수, '소개팅남' 정주천 셰프에게 아쉬운 이별 통보 "아이들이…"

강수지 기자 강수지 기자 작성 2019.12.26 13:43 수정 2019.12.26 15:07 조회 2,879
기사 인쇄하기
박연수

[SBS연예뉴스 | 강수지 기자] 배우 박연수가 소개팅 상대자인 정주천 셰프에게 이별을 고했다.

박연수는 25일 방송된 종합 편성 채널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정주천 셰프에게 조심스럽게 이별을 선언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주천 셰프는 어두운 표정으로 앞에 자리한 박연수에게 "살이 좀 빠져 보인다. 오늘따라 더 예뻐 보인다"고 말해 박연수를 함박웃음 짓게 했다.

하지만 정주천 셰프는 곧이어 박연수의 표정을 살펴보더니 "그런데 얼굴에 그늘이 져 보인다"고 걱정의 말을 건넸다.

이에 박연수는 "남이섬 갔다 온 뒤로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다. 저는 아무래도 주천 씨처럼 혼자가 아니지 않나. 아이들이 방송도 보고, 항상 저를 응원한다고 생각했지만 아직까지는 엄마를 뺏긴 듯한 기분에 서운한 가보다"라고 조심스레 말했다.

또 "미안하다. 저는 아직 주천 씨를 만날 준비가 안 된 것 같다"고 이별의 의사를 전했다. 아이들의 입장을 헤아리며 내린 결정이었다.

이에 정주천 셰프는 낙담해하는 표정을 지었지만, 곧 "당신 마음 이해할 수 있다. 연수 씨 진짜 괜찮은 사람이다"고 말하며 이별을 받아들였다.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bijou_822@naver.com, joy822@partner.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