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VIP' 끝낸 장나라 "힘겨운 싸움 겪은 나정선, 함께 울어준 시청자에 감사"

강선애 기자 작성 2019.12.25 11:39 조회 486
기사 인쇄하기
장나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장나라가 자멸의 소용돌이 속에서 '나'를 지키고 한 뼘 더 성장하는 캐릭터의 진정성을 오롯이 표현해냈다.

장나라는 SBS 월화드라마 (극본 차해원, 연출 이정림)에서 결혼 후 평범하게 살아가던 어느 날 '당신 팀에 당신 남편 여자가 있어요'라는 익명의 문자를 받고 인생이 송두리째 무너지게 되는 나정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지난 24일 방송된 'VIP' 마지막 회에서는 장나라가 모든 비밀이 밝혀지고 자멸의 길을 걷게 된 이들 사이에서 흔들림 없이 결국 '나 자신'을 훌륭히 지켜낸 후 머금는 '미소 마침표'로 안방극장을 울렸다.

극중 나정선(장나라)은 마음이 떠난 남편 박성준(이상윤)에게 담담히 '그만하자'고 선언했다. 그리고 백화점 사장 하태영(박지영)으로부터 '남편 스캔들을 직접 터트리라'는 달콤한 제안을 받았지만 그것 역시 거절했다. 하지만 결국 회사 내부에 박성준-하유리(표예진)의 스캔들이 폭로됐고, 이후 박성준은 임원 해직, 하유리는 한국을 떠나게 됐다. 또한 부사장 하재웅(박성근)의 사람들 역시 다 잘려나갔다. 그렇지만 나정선은 미동하지 않은 채 묵묵히 집에 돌아와서 박성준의 짐을 정리한 뒤 이혼 절차를 밟았다.

그리고 나정선은 다시 열심히 일상을 살아갔고 그 와중 회사 임원의 장례식장에서 박성준과 우연히 마주치게 됐다. 나정선은 박성준과 눈 오는 장례식장 근처 공원을 거닐며 소소한 안부를 주고받던 끝에 "그래도 당신을 만나서 다행이었어"라는 따뜻한 말을 전하며 미련 없이 돌아서는 엔딩으로 극렬했던 추리 심리극의 마지막 장을 완성, 안방극장을 울렁이게 만들었다.

장나라는 에서 한 통의 문자로 시작해 '남편 여자'에 대한 진실을 추적하고 끔찍한 배신을 마주하며 격렬한 폭풍을 겪는 '한 여성의 인생'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미묘한 감정선에 시시각각 반응하는 눈빛, 폭발적인 울분을 터트리는 눈물과 더불어 후반부에서는 배신과 탐욕에 냉철히 맞서는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기민하게 요동치는 극을 리드했다.

특히 장나라는 복수를 향해서 끌어가던 키를 순식간에 뒤집어 욕망이 판치는 세계에서 단숨에 빠져나오는 반전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장나라는 자멸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순수하게 걸어 나와 '나 자신'을 마주하고 다시 한 번 삶을 시작하는 나정선을 밀도 있게 그려내며 뜨끈한 울림을 자아냈다.

를 마친 장나라는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마음이었다. 그야말로 드라마를 찍는 내내 도전이었고, 매 순간 장면과 감정에 몰입한 채 그저 나정선을 담아냈다"며 "함께해 주신 작가님, 감독님, 동료 배우들, 스태프 분들께 무조건 감사하다는 생각만 든다. 모든 사람들의 도움으로 나정선을 완성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힘겨운 싸움을 겪은 나정선과 함께 울어주신, 그리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분께 감사드린다. 나정선과 함께 했던 그 시간을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 촬영을 끝으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장나라는 곧 차기작을 결정하고,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한편 'VIP' 후속으로 내년 1월 6일부터는 가 방송된다. 평소 월화드라마가 방영되던 시간보다 20분 빨리, 오후 9시 40분부터 방송될 예정이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